뉴스
2014년 11월 04일 12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04일 12시 53분 KST

키 작으면 치매로 사망 가능성 커진다

lord of the rings

키가 작은 사람은 키가 큰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나 다른 형태의 치매로 사망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 대학 의과대학의 톰 러스 박사가 약 22만명의 자료를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3일 보도했다.

남성의 경우 신장이 165cm 이하인 사람은 173cm 이상인 사람에 비해 치매에 의한 사망위험이 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도 남성보다는 다소 약하지만 신장과 치매로 인한 사망 위험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키가 155cm 이하인 여성은 163cm 이상인 여성에 비해 이러한 위험이 3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는 신장이 크고 작고에 상관없이 남성의 경우 신장의 격차가 7.1cm이면 낮은 쪽이 큰 쪽보다 치매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평균 24%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성은 신장의 차이가 6.6cm일 때 작은 쪽이 큰 쪽보다 이러한 가능성이 평균 13%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기와 성년기의 사회경제적 수준, 비만, 흡연, 심혈관질환 위험인자, 장기적인 질병 등 여러 가지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신장과 치매 사이의 이러한 연관성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러스 박사는 밝혔다.

키가 작은 것 자체가 치매의 원인일 수는 없지만 신장은 성장기의 정신사회적 스트레스, 시련, 질병, 영양부족 등에 영향을 받는 만큼 이러한 요인들이 훗날 치매에 영향을 미치는지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또 성장호르몬이 치매에 의해 손상되는 뇌의 기억중추인 해마의 발달과 연관이 있을 수도 있다고 러스 박사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