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28일 06시 09분 KST

취업준비생 어학시험 준비 비용 한달 평균 33만원

Shutterstock / Vixit

취업준비생 10명 중 9명은 토익 등 공인 어학시험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한 달 평균 33만원을 쓴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취업준비생 3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89.7%(305명)가 공인어학 시험을 준비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어학시험을 보는 이유는 '취업을 위해서'라는 답변이 69.5%로 가장 많았고 '자기계발'(11.8%), '어학연수'(9.8%), '졸업을 위해서'(8.9%) 순으로 그 뒤를 따랐다.

시험 준비에 쓰는 비용은 한 달 평균 32만9천원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어학시험을 치르기 위한 응시료가 10만2천원을 차지했다.

나머지 22만7천원은 학원 등록비나 문제집 구입비용 등 어학시험을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이었다.

잡코리아는 "대학생 한 달 평균 생활비가 40만4천600원(알바몬 조사 기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응시료가 절대 적은 금액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설문에 참여한 10명 가운데 9명(91.9%)은 공인어학시험 때문에 경제적인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