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25일 1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25일 16시 14분 KST

보수단체 김포서 대북전단 2만장 살포 강행

연합뉴스
보수단체가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한 25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인근에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진보단체를 규탄하고 있다.

박상학 대표 "전단 살포 계속하겠다"

임진각에서 주민 저지로 대북 전단을 날리는 데 실패한 보수단체들 가운데 일부가 경기도 김포로 이동해 결국 전단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 보수단체 회원 7명은 25일 오후 7시 20분께 김포시 월곶면의 한 야산에서 대북 전단 2만장을 풍선 하나에 담아 북한으로 날려보냈다.

전단에는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진각에 있다가 전단을 살포하지 못하게 돼 우리 단체 회원 7명과 함께 김포로 이동했다"며 "북한이 잔인한 폭력을 동원해 거짓과 위선으로 억압하더라도 진실은 끝까지 막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를 보여주기 위해 오늘 전단 살포를 강행했다"며 "앞으로도 전단 살포를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 40여 명은 이날 오후 1시께 임진각 망배단에서 북한 체제를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대북전단 5만~10만 장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보낼 계획이었다.

그러나 '민주회복 파주시국회의' 등 진보 시민단체 회원들과 파주 지역 주민들이 보수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양측은 물리적 충돌을 빚기도 했다.

양측은 경찰을 사이에 놓고 30여 분간 승강이를 벌이며 집회를 하다 이날 오후 6시께 해산했다.

이날 임진각은 보수단체 회원과 대북전단 반대 주민·시민단체 400여 명 외에 경찰, 내·외신 취재진, 관광객이 뒤섞여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