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25일 12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25일 12시 52분 KST

보수단체 장소 이동해 대북전단 살포 재시도

보수단체가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주민들의 저지로 대북 전단을 날리는 데 실패하자 장소를 옮겨 다시 살포를 시도하고 나섰다.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25일 오후 1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대북전단 4만∼5만 장을 풍선에 매달아 날리려다 주민·시민단체의 저지로 무산됐다.

대북전단 살포에 반대하는 일부 시민이 대북전단과 풍선을 훼손해 대북전단을 띄울 수 없었다.

이에 보수단체는 서울에서부터 새로운 전단과 풍선을 가져와 오후 4시 20분께 타고온 전세버스로 다른 장소로 이동을 시작했다.

대북전단을 살포하려는 장소는 오두산통일전망대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제3의 장소일 가능성도 남아 있다.

주민과 시민단체들은 이들의 행로를 예의 주시하면서도 아직 행동에 나서지는 않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