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24일 13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24일 13시 23분 KST

총리실, 대북전단 살포 단체에 2억 지원

연합뉴스
북한이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묵인하면 남북관계는 파국이 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지난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 풍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은 24일 "작년부터 올해까지 2년간 대북전단살포에 참여해 온 4개 단체가 총리실로부터 민간경상보조 명목으로 총 2억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국무조정실에서 제출받은 '민간경상보조사업 현황' 자료를 분석한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말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2013년 총리실은 민간경상보조사업으로 대북전단 살포단체로 알려진 '대한민국사랑회'에 3천만원, '북한민주화네트워크'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에 각각 4천만원씩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북한민주화네트워크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북한전략센터에 각각 3천만원씩을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 의원은 이들 단체가 대표적인 대북전단 살포 단체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와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에 소속된 단체라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총리실이 대북전단 살포 단체에 지원한 민간경상보조사업의 실제 진행 내역을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주장한 '통일대박' 시대에 부합하려면 대북전단 살포 단체에 대한 부적절한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총리실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대북전단살포와는 무관한 것이며 대북전단살포에 참여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최용상 사무국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작년과 올해 총리실에서 받은 예산은 북한인권 등과 관련한 국제회의 명목으로 사업신청서를 내서 지원받은 것"이라며 "전단살포 명목으로 지원금을 받은 적이 없고 저희 단체는 전단살포를 단독으로는 한 적이 없으며, 전단살포단체에 소속돼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