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21일 14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21일 14시 37분 KST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5년반만에 최저

중국의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7.3%를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성장률이 추락했던 2009년 1분기(6.6%) 이후 5년 반 만에 가장 낮아진 것이다.

시장 전망치인 7.2%보다는 약간 높았으나 지난 2분기 성장률 7.5%은 물론 올해의 저점으로 인식됐던 지난 1분기 7.4%에도 못 미쳤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4년 3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보다 7.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또 2014년도 1~3분기 중국 전체의 GDP는 41조 9천908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에 들어맞는 것이다. 또한, 3분기 GDP는 전 분기보다 1.9% 늘어 시장이 예상한 1.8%를 소폭 상회했다.

3분기 중국의 1차산업은 4.2% 성장했고 2차산업은 7.4%, 3차산업은 7.9% 각각 성장해 2·3차 산업이 성장률을 견인했다.

같은 날 발표된 1~3분기 중국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증가해 시장 전망치(8.4%)를 소폭 웃돌았다. 9월 중국 산업생산은 작년 동월보다 8.0% 증가해 시장 전망치(7.5%)를 크게 넘었다.

1~3분기 고정자산 투자는 35조 7천787억 위안으로 16.1% 증가해 전망치(16.3%)에 미치지 못했다.

부동산 개발 투자액은 6조 8천751억 위안으로 12.5% 증가했으며 부동산 개발기업으로 유입된 자금은 8조 9천869억 위안으로 2.3% 증가했다.

소매판매는 18조 9천151억 위안으로 12% 늘어났다.

21일, 시민들이 중국 베이징 시내의 명품 매장 앞을 지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러나 GDP를 구성하는 생산, 소비, 투자 모두 올해 상반기보다는 모두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월의 누적 수출액은 10조 4천224억 위안(1조 6천971억 달러)으로 5.1% 증가했고 수입액은 8조 9천999억 위안(1조 4천655억 달러)으로 1.3%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무역규모는 19조 4천223억 위안(3조 1천626억 달러)으로 3.3% 증가했고 무역흑자는 1조 4천226억 위안(2천316억 달러)을 기록했다.

1~3분기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1% 상승, 기본적으로 안정을 유지했으나 식품 가격 상승률은 3.3%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9월 말 기준 중국의 통화량(M2, 광의통화 기준) 잔액은 120조 2천100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9% 늘었다.

1~3분기 도시주민 1인당 소득은 2만 2천44위안으로 명목상 9.3% 늘었고 농촌주민 1인당 소득도 8천527위안으로 명목상 11.8% 증가했다.

성라이윈(盛來運)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1~3분기 중국의 경제는 총체적으로 안정을 유지했지만, 국내외 환경이 여전히 복잡하고 여러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7.3%를 기록하면서 중국이 올해 경제성장 목표로 정한 7.5%는 4분기에 대폭적인 반등이 없다면 달성이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통화정책을 미세 조정해 경기부양에 나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성 대변인은 "거시정책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적절한 시기, 적절한 강도의 미시적 조정을 통해 경제의 안정적이고 건강한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해 이런 가능성을 시사했다.

Photo gallery China Vs UK Economy In Numbers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