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15일 17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15일 18시 00분 KST

'미생' 윤태호 작가 "드라마에서 만화적 재미 강요 안 돼"

'미생'의 원작자 윤태호 작가가 드라마에서 만화적인 재미를 강요하면 안 된다고 생각을 밝혔다.

윤태호 작가는 15일 오후 방송된 tvN 스페셜 다큐멘터리 '나는 아직 미생'에서 "드라마에서 만화적 가치나 재미 강요받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주 소구층이 달라서"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드라마 '미생'은) 보다 더 가족적인 이야기, 청춘적 이야기가 됐으면 좋겠다. 드라마는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을 아우를 수 있는 소재와 갈등구조를 가지고 있으면 좋겠다"며 "모든 사람들에게 이 시대를 사는 고민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시청자들이 질문에 대해 소박한 답변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원작자로서의 생각을 밝혔다.

'나는 아직 미생'은 tvN 새 금요드라마 '미생'의 지난 2년 간의 제작 히스토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미생'에서 여자 신입사원 안영이 역을 맡은 강소라가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한편 '미생'(극본 정윤정 연출 김원석)은 바둑이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장그래(임시완 분)가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원작인 웹툰 '미생'은 사회 초년병의 눈으로 직장인들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수많은 마니아 층을 양산시켰다. 오는 17일 오후 8시 10분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