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13일 11시 20분 KST

원전 후보지인 영덕군에서도 "원전 반대" 움직임

한겨레
환경연합,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 등 관련단체 회원들이 2011년 12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에서 '삼척, 영덕 신규 핵발전소 후보지 선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영덕군수 "군민 의사 최대한 반영하겠다"

신규 원전 후보지인 경북 영덕군에서 반핵단체를 중심으로 유치반대 움직임이 퍼지고 있다.

최근 원전 후보지인 강원도 삼척시에서 실시한 유치 찬반 투표에서 주민 85%가 반대 움직임을 보인데 이어 영덕군에서도 주민투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져 정부의 원전정책에 차질이 우려된다.

영덕군은 2011년 영덕읍 석리와 매정리, 창포리 일대의 주민 동의를 얻어 140만㎾ 짜리 원전 4기 유치를 추진, 삼척시와 함께 후보지로 선정됐다.

그러나 지역 반핵 및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이뤄지던 반대 움직임이 최근부터 지역 전체로 퍼지고 주민 찬반투표 여론까지 부각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와 경주핵안전연대 등 경북 동해안 반핵단체들은 지난주 영덕군청 앞에서 주민동의 없는 영덕 핵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어 한국농업경영인영덕군연합회도 지난 8일 영덕군의회에 "전체 군민이 아닌 후보지 인근 주민의 의견만 물은 것은 잘못"이라며 전체 군민의 의견을 수렴하라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강석 영덕군의회 의장은 "핵발전소의 위험성 등 찬반 양측의 모든 정보와 입장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여론을 수렴할 수 있는 절차를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며 "조만간 열리는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집행부와 심도있게 논의해 주민투표를 포함한 전체 군민이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도 "유치 초기보다는 부정적인 여론이 커진 것은 사실"이라며 "투명하고 적법한 절차를 거쳐 군민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