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13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13일 06시 45분 KST

미국 합참의장, 이라크 지상군 투입 가능성 시사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은 12일(현지시간)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과 관련, 이라크에 파견된 미군의 지상전 참여 가능성을 시사했다.

뎀프시 의장은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 "미군이 지상에서 IS 목표물을 식별해줘야 공습이 더 효과적인 그런 상황에는 아직 직면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향후 이라크 군대가 IS에 빼앗긴 제2의 도시 모술을 되찾으려고 대대적인 반격을 가하는 시점이 오면 상황이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뎀프시 의장은 "미래의 어느 시점에 모술은 결정적인 전장이 될 것"이라면서 "내 직감으로는 그때가 되면 전투의 복잡성 때문에 지금과는 다른 미군의 자문과 지원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IS가 우리의 공습에 맞서 전술을 변형하면서 목표물을 식별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IS는 현지 주민들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또 어떻게 자신들을 숨기는지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습 위주의 현행 IS 격퇴전략의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향후 미군의 지상전 참여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미 언론도 뎀프시 합참의장이 언급한 '다른 형태의 자문 및 지원 역할'은 지상전 참여를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뎀프시 합참의장은 앞서 지난달 16일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미국 주도의 군사연합전선이 효과가 없을 경우 대통령에게 지상군 투입이 포함될 수도 있는 제안을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is

그러나 백악관은 지상군 투입은 절대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NBC 방송 '밋 더 프레스'(Meet the Press)에 출연해 "우리는 공습과 더불어 이라크 정부군 및 시리아 온건 반군 훈련 지원이라는 우리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면서 "이라크 지상전에 다시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 상원 군사위원회 소속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은 이날 CNN 방송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IS 격퇴전략은 실패했다고 비판하면서 "이번 전쟁에서 우리가 아니라 IS가 이기고 있다. 제한적 공습은 효과가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