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12일 10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12일 10시 17분 KST

통일부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 지켜져야"

정부는 12일 북한이 우리측 민간단체의 대부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무산 가능성을 거듭 경고한 것에 대해 "2차 고위급 접촉은 이미 합의한 사안이기 때문에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부의 입장은 2차 고위급 접촉 합의는 유지되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지난 10일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때 고사총을 발포해 우리 민간인 지역에 총탄이 떨어지는 도발을 일으킨 데 이어 노동신문 등을 통해 남북 고위급 접촉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고 연일 경고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인 2차 고위급 접촉 날짜 제안 시점이나 방식과 관련, "실무협의를 할지 문서 교환을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일정이나 의제 부분을 검토해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문제에 "전단 문제는 민간단체가 자율적으로 판단할 사안이지만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할 것을 요청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과거에도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문제가 있으면 필요시 안전 조치를 해왔고 앞으로도 그런 입장이 적용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의 고사총 도발로 이어지고 연천 등 휴전선 인근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반대 여론이 비등한 점을 근거로 대북전단 살포를 정부가 제한할 수 있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경찰은 실제로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인 이민복씨가 연천과 포천 일대에서 대북전단을 날리려는 것을 11일 제지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