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12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12일 09시 59분 KST

北 "고위급접촉 물거품 다름없다"...대북전단 거듭 비난

연합뉴스
북한이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묵인하면 남북관계는 파국이 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 풍선을 준비하고 있다.

노동신문 "남북관계 앞날은 南 당국 태도에 달려"

북한은 12일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거듭 비난하며 2차 남북 고위급접촉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고 경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세 파국을 몰아오는 도발의 장본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번 반공화국 도발(대북전단 살포)의 주모자는 다름아닌 남조선 당국"이라며 "괴뢰패당의 처사로 하여 북남관계가 파국에 빠지게 된 것은 물론 예정된 제2차 북남 고위급접촉도 물거품으로 된 것이나 다름없게 됐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민족의 운명은 안중에도 없이 불순한 망상에 사로잡혀 대화 상대방을 반대하는 무분별한 도발에 열을 올리는 자들에게서 북남관계 개선이나 결실 있는 대화를 어떻게 기대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대북전단 살포가 "극악한 심리모략전의 일환"이라며 "쌍방간에 엄중한 군사적 충돌까지 유발시킬 수 있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라고 지적했으나 대북전단 살포로 남북간 총격전이 벌어진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신문은 "이번의 불미스러운 사태를 지켜보면서 내외 여론은 북남관계 개선은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절대로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을 다시금 새삼스럽게 깨닫게 됐다"며 "앞으로 북남관계의 전도는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서기국 최혁' 명의의 기고문에서 "삐라 살포 망동으로 하여 북남 사이에는 총탄이 오가는 엄중한 사태까지 발생했다"며 "모처럼 마련된 대화 국면은 여지없이 깨지고 북남관계는 다시금 파국의 원점으로 되돌아가게 됐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