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09일 09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09일 09시 54분 KST

단통법 수해자는 통신사? 영업이익 급증 예측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시행의 영향으로 보조금 지급 규모가 감소하면서 이동통신사의 하반기 영업이익이 급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결과적으로 이통사가 단통법의 수혜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인 셈이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8일 발표한 통신서비스 분야 분석 보고서에서 단통법 시행으로 이통사들의 보조금이 과거보다 감소하면서 올 하반기 이통사의 합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35.5%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과거에는 이통 3사가 정부가 정한 한도 이상의 보조금을 몰래 지급하면서 경쟁했으나 단통법 시행으로 이런 보조금 경쟁이 줄고, 나아가 전체 보조금 지급 규모가 줄어든 것이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과거 이통 3사의 평균 보조금은 지난해 20만3천원, 올 상반기 28만원 선이다. 제조사 장려금을 더한 전체 보조금은 각각 34만8천원, 39만1천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정부가 단통법 도입 이전 보조금 한도액으로 정한 27만원보다 최대 12만원 이상 많은 것이다. 또한 단통법 제도 하에서의 보조금 지급 한도인 34만5천원(대리점 추가분 4만5천원 포함)보다도 많은 액수다.

그러나 단통법이 시행되면서 정부가 정한 한도액 아래로 이통사들의 보조금이 형성되면서 이통사들의 보조금 규모가 줄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이통 3사는 단말기 보조금으로 2012년 5조512억원, 2013년 4조9천85억원을 지출했다. 올해도 상반기 보조금 경쟁 여파로 5조6천536억원을 지출할 전망이다. 그러나 경쟁 완화와 함께 내년에는 4조9천132억원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가입자당 유치비용도 지난해 2천20억원, 올해 2천390억원(예상치), 내년 2천억원이 예상된다.

이통사들의 비용 부담이 줄면서 영업이익은 올해 2조3천367억원(이통 3사 합산·예상치)에서 내년도 4조7천271억원으로 급증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이통사들이 컨퍼런스 콜 등에서 공개한 보조금 규모와 LG유플러스[032640]가 공개한 단말기 판매이익(제조사 장려금) 등을 토대로 이같은 추정치를 내놨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국투자 양종인 연구원은 "단통법 시행으로 보조금 한도가 27만원에서 최대 34만5천원으로 올라가 이통사 부담이 늘어난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보조금 평균과 보조금 한도 차이에서 나오는 오해"라며 "단통법 제도하에선 평균 보조금이 한도 이하에서 제공되기 때문에 오히려 이통사 부담이 크게 즐어든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올 하반기는 이통 3사의 합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35.5%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보조금이 1만원 내려가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의 순이익은 각각 3.7%, 8.3%, 9.5%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내년도 이통사의 마케팅 비용이 올해보다 5.6% 감소해 영업이익이 KT의 일회적 비용을 제외한 올해 조정 영업이익 대비 39.5%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