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08일 13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0월 08일 13시 35분 KST

IS 가담시도 혐의 일본 대학생 "취직 잘 안 돼서"

gettyimageskorea

수니파 원리주의 반군 '이슬람국가'(IS) 가담을 계획한 혐의('사전<私戰> 예비 및 음모')를 받는 일본 대학생(26)이 취직이 잘되지 않아 IS 참여를 결심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홋카이도(北海道)대학을 휴학 중인 이 남성은 일본 경시청 공안부의 조사에서 IS 전투원이 되려고 한 이유에 관해 "취직활동이 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은 이 대학생이 복수의 지인에게 자살하고 싶다거나 시리아에 가서 죽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구직 실패와 고립감이 사건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거론했다.

함께 IS의 지배 지역에 가려고 했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쓰네오카 고스케(常岡浩介·45) 씨는 이 대학생이 "친구, 일, 학업을 모두 버리고 홋카이도에서 나왔다. 시리아에 가서 죽기 위해서다. 일본에 있어도 언젠가는 자살한다"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쓰네오카 씨는 이 대학생이 군사 마니아처럼 보였고 그가 정신적으로 불안하고 현실감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아사히신문에 밝혔다.

교도통신은 쓰네오카 씨가 이 대학생에 관해 "정말 분쟁지에 가고 싶었는지는 의문"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보고했다.

경찰은 이 대학생이 올해 5월에 여권을 취득했으며 면밀한 계획이 없는 상태에서 단기간에 시리아행을 결심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