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06일 11시 05분 KST

차승원 측 "부인 전남편과 사이 아들, 마음으로 낳았다"[공식입장]

OSEN

배우 차승원 측이 친부 소송 관련 보도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차승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6일 오후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5일 보도된 배우 차승원씨 기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힙니다"라고 밝혔다.

YG 측은 "차승원씨는 22년전에 결혼을 하였고, 당시 부인과 이혼한 전남편 사이에 태어난 세살배기 아들도 함께 한가족이 되었습니다"라며 "차승원씨는 노아를 마음으로 낳은 자신의 아들이라 굳게 믿고 있으며 지금도 그때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해왔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이번 기사로 인해 가족들이 받게 될 상처에 대해 매우 마음 아파하고 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가족을 지켜나갈 것임을 전해왔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차후 차승원씨 가족과 관련한 추측, 억측성 보도가 나오지 않도록 협조, 당부 부탁드립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채널A는 '한 남성이 지난 7월 자신이 차노아의 친아버지라고 주장하며 서울중앙지법에 차승원 부부를 상대로 1억여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라고 지난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차승원 부인이 차승원을 만나기 전 자신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차노아'라면서 '차승원이 자신이 직접 낳은 아들인것처럼 행세해 본인의 명예가 훼손됐다'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