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0월 06일 06시 04분 KST

배우 차승원 아들 친부 소송 논란

연합뉴스

배우 차승원 씨의 아들 차노아 씨를 놓고 친부 소송 논란이 불거졌다.

5일 채널A 단독보도에 따르면, 한 남성은 7월 서울중앙지법에 차승원 씨 부부를 상대로 1억여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차승원 씨의 부인이 차 씨를 만나기 전 자신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가 차노아 씨인데, 차승원 씨가 마치 자신이 직접 낳은 아들인 것처럼 행세해 본인의 명예가 훼손됐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차 씨 부부는 재판부에 한 차례 답변서를 제출한 것 외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승원 씨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도 '처음 듣는 얘기'라는 입장이다.

5일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차노아 씨는 1989년생으로 미국에서 학창시절을 보내다 2012년 5월 귀국해 프로게이머로 활약했으나 지난해 3월 대마초 흡연 혐의로 팀에서 방출됐다. 또한, 같은 해 교제하던 고등학생 A양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았으나, 무혐의 판결이 내려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