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30일 02시 40분 KST

빌 게이츠, 21년 연속 미국 부호순위 1위

David Rogowski, AOL

400명 자산 규모, 브라질 국내총생산과 맞먹어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59)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연례 미국 400대 부호 조사에서 21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포브스가 29일(현지시간) 발표한 내용을 보면, 게이츠의 자산 가치는 810억 달러(약 85조 5천억원)로 작년보다 90억 달러 상승했다.

게이츠는 지난 3월 포브스의 2014 세계 부호 순위에서 5년 만에 선두를 탈환했다.

투자회사 버크셔 헤서웨이를 이끄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67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해 2위에 올랐다. 그의 자산도 지난해보다 85억 달러나 올랐다.

소프트웨어·하드웨어 개발업체인 오라클의 최고경영자(CEO)에서 이번 달 물러난 래리 엘리슨 회장(500억 달러), 석유재벌인 찰스·데이비드 코크 형제(각각 420억 달러)가 뒤를 이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의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지난해에만 자산이 무려 150억 달러나 증가한 덕분에 총 규모를 340억 달러로 불려 전체 11위에 올랐다.

명문 스탠퍼드 대학을 자퇴한 뒤 저렴한 비용으로 혈액 검사를 해주는 테라노스를 창업해 시장 판도를 바꾼 엘리자베스 홈즈(30)는 45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해 전체 110위에 오름과 동시에 여성 최연소 억만장자라는 타이틀을 안았다.

1982년부터 33년째 미국 400대 부호를 조사해 온 포브스는 미국 주식 시장의 활황에 힘입어 올해 303명의 자산 가치가 전년도보다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400대 부호의 자산을 합한 액수는 2조2천900억 달러(2천411조원)로, 인구 2억명의 브라질 국내 총생산 규모와 맞먹는다.

이들의 평균 자산은 57억 달러로 작년보다 700만 달러 올랐다. 올해 400대 부호 진입 기준 액수도 작년 13억 달러에서 15억5천만 달러로 증가했다.

포브스는 400대 부자의 전체 자산, 평균 자산, 400대 부호 진입 기준 액수 모두 역대 최고치라고 소개했다.

직업별로 투자 회사 운영자가 93명으로 가장 많았고, 첨단 기술(52명) 음식료 분야(30명) 순이었다.

자수성가로 억만장자의 꿈을 이룬 이가 276명으로 전체 3분의 2를 차지했다. 20년 전 조사에서 전체 인원의 절반을 넘은 거액의 유산 상속자는 올해 조사에서 58명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