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21일 12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21일 12시 06분 KST

탈북자단체, 대북 전단 20만장 살포 강행

북한이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보복 조치까지 위협하며 청와대에 전단 살포 중단을 직접 요구하는 전통문을 보낸 가운데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21일 예고대로 대북전단 살포를 다시 강행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 1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께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 주차장에 모여 북한 체제를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 20만장을 풍선 10개에 매달아 띄웠다.

전단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비닐 재질로 제작됐으며 김일성·김정일·김정은 3대 세습과 북한의 경제적 빈곤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승만 전 대통령과 박정희 전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사진을 나란히 인쇄하고 남측이 경제적 부흥을 이룬 상태라는 사실을 전하고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대북전단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진보단체를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북한이 최근 대북전단에 보이는 반응에 대해 "지난 8일에 보낸 대북전단이 남서풍을 타고 북한 원산 일대에 떨어졌는데 때마침 원산에 있던 김정은이 직접 전단을 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어떠한 공갈·협박에도 우리는 북한 인민이 자유해방을 성취할 때까지 진실의 편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국진보연대 회원 20여명은 오전 10시30분께 통일동산 주차장에 모여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살포는 한반도 평화를 파괴하는 위험한 행위"라며 전단살포 중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전단 살포에 대해 "남북 기본합의서 제3장 제8조 상대방 비방 중상 금지와 제2조 풍선을 이용한 물품 살포 중지의 취지를 위반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집시법에서도 군사지역 인근에서 작전 수행에 피해를 주는 경우 정부가 해산시킬 수 있게 되어 있다"며 정부가 직접 나서 전단살포를 막을 것을 촉구했다.

이 지역은 임진강을 경계선으로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을 마주 보고 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버스 4대를 동원해 두 단체 사이에 벽을 만들었지만 전단 살포를 막지는 않았다. 또 양측 단체간의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13일 남북 고위급 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우리 정부가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타격 위협까지 거론했고, 이후 두 차례 국방위원회 명의로 비슷한 내용의 전통문을 청와대 앞으로 보냈다.

고위급 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계획이 알려진 뒤인 20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우리는 남조선 당국이 21일 반공화국 삐라 놀음을 어떻게 처리하는가부터 날카롭게 지켜볼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그러나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해 신중하게 대처하라는 취지로 해당 단체 측에 전화 통화를 시도하는 등 설득 노력은 기울였다"면서도 "민간단체의 자율적 행동을 제한할 수 없다는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