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20일 0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20일 07시 50분 KST

'노다메' 우에노 주리, 심은경에 "끝까지 응원"

그룹에이트

일본 인기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한국판 방영을 앞두고 양국의 노다메 배우가 만났다고 드라마 제작사인 그룹에이트가 18일 밝혔다.

'노다메 칸타빌레' 한국판인 '내일도 칸타빌레' 여주인공 설내일 역을 맡은 심은경(20)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식당에서 '원조' 노다메인 우에노 주리(28)와 만났다.

이번 만남은 우에노 주리가 서울에서 열린 한일축제 한마당 참석차 방한하면서 마련됐다.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캐릭터와 드라마 이야기를 나눴다.

우에노 주리는 드라마 촬영 일화를 비롯해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심은경에게 힘을 실어줬으며 심은경의 설내일에 큰 기대감과 신뢰를 전하며 끝까지 응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제작사는 전했다.

심은경과 주원 주연의 '내일도 칸타빌레'는 에릭·정유미 주연의 '연애의 발견' 후속으로 다음달 13일 방영된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클래식에 대한 꿈을 키워가며 열정을 불태우는 청춘들의 사랑과 성장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