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18일 11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7일 17시 12분 KST

법원 "현대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정규직 인정"(사진)

법원, 현대차 비정규직 900여명에 일부승소 판결…체불임금 231억원 인정

현대자동차 사내하청업체에 소속돼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현대차 정규직 노동자로 인정될 길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정창근 부장판사)는 18일 강모씨 등 994명이 현대차와 사내하청업체들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들이 현대차의 근로자임을 확인한다"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원고들은 모두 현대차의 파견 근로자이며, 2년 이상 현대차 사업장에서 근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원고들은 현대차의 사내하청업체에 소속돼 자동차 생산업무를 담당해 온 근로자들이다. 현대차 공장에서 다른 현대차 소속 직원들과 함께 일하지만 근로계약은 사내하청업체와 체결했다. 이 때문에 이들은 현대차에 소속된 정규직 근로자들에 적용되는 고용 안정 등에 관한 단체협약·취업규칙에서 배제됐다.

하지만 2010년 7월 대법원에서 현대차 울산공장 사내하청업체 근로자 최병승씨 등이 낸 소송에서 이 같은 차별적 처우의 위법성을 인정,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현대차와의 직접 고용관계를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오자 원고들은 "사내하청업체가 아닌 현대차에 고용된 근로자임을 확인하고 밀린 임금을 달라"며 소송을 냈다.

파견근로자보호법은 '사업주가 2년을 초과해 계속 파견 근로자를 사용하는 경우 (해당) 근로자를 고용한 것으로 본다'고 정하고 있다. 원고들은 2년 이상 현대차 공장에서 근무했다.

당초 이날 재판부는 소송을 제기한 원고 1천175명에 대한 판결을 선고할 예정이었으나 181명이 소 취하서를 제출함에 따라 소송을 유지한 원고들에 대해서만 '분리 선고'를 했다.

재판부는 또 현대차에 신규 채용돼 이미 직접 고용 관계가 이뤄진 40명의 소송을 각하하고 나머지에 대한 청구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정규직 노동조합의 단체협약을 적용한 체불 임금을 달라는 원고들의 청구에 대해서는 전체 580억원 중 231억원만 인정했다.

현대차는 최씨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개별 케이스에 불과하다며 이들 사내하청노동자에 대한 직접 고용 관계를 인정하지 않았다.

판결선고 직후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측은 "지난 3년 11개월동안 해고와 구속까지 되면서도 포기하지 않았다"며 "법원에서 정규직 지위를 인정받은 만큼 현대차에 직접 교섭을 요구해 당사자인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측은 "1심 판결과 별개로 지금까지 사내하청업체 직원 2천438명을 직영으로 고용했다"며 "앞으로도 대규모 채용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2015년까지 4천명의 하도급 직원을 직영 기술직으로 채용해 사내하도급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현대차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