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18일 07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18일 07시 58분 KST

현대차, 한전부지 10조5500억원에 낙찰

연합뉴스

한국전력은 서울 삼성동 부지 입찰 결과 현대차그룹이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한전은 지난 29일부터 진행해 온 부지 입찰 절차를 종료하고 이날 응찰자들의 제출 가격 등을 검토한 결과 최고 가격을 써낸 현대차그룹을 낙찰자로 선정했다.

한전은 낙찰 가격이 10조5천50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부지 감정가인 3조3천346억원보다 3배 이상 높은 금액이다.

이번 입찰에는 현대차그룹과 삼성전자[005930] 등 13개 응찰자가 참여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005380], 기아차[000270], 현대모비스[012330] 등의 계열사로 컨소시엄을 꾸려 한전 부지 입찰에 참여했다.

한전은 이날 오전 10시에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온비드를 통해 입찰정보를 전달받고 입찰보증금 납부 여부 등 적격여부를 심사한 후 현대차그룹을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입찰 결과에 따라 서울 강남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여겨지는 한전 부지의 새 주인은 현대차그룹으로 결정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