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14일 09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14일 09시 10분 KST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화보)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누구도 몰랐을 테지만, 사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재팬 타임즈에 따르면 이 라임색 앵무새들은 도쿄의 중산층이 지난 1960년대에 인도와 스리랑카에서 애완용으로 수입한 인디안 링넥 앵무새(Psittacula krameri manillensis)가 야생화한 것이다.

사진 작가인 미즈타니 요시노리는 처음 도쿄로 이사 왔을 때 알프레드 히치콕의 스릴러 영화 '새'를 방불케 하는 광경에 공포를 느꼈다. 하지만 미즈타니는 카메라를 잡고 야생 앵무새들을 사진으로 남기기로 결심했다. 그는 자신의 웹사이트에 "처음엔 이 괴상한 광경에 충격을 받았습니다"고 썼다. "매우 불안한 광경이었지만 계속해서 사진을 찍었지요"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그의 사진들은 정말 놀랍고도 아름답다. 도심의 전신주나 나무에 둥지를 틀고 살아가는 이 앵무새들은 깃털 색깔 때문에 마치 나무의 일부분인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들의 아름다움이 더 빛나 보일 때는, 라임색 깃털과 대조되는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앉아있는 순간들이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심지어 이 앵무새들은 겨울의 추위도 견딜 수 있다. 야생에서 사는 인디안 링넥 앵무새는 해발 2천 미터가 넘는 히말라야에서도 살기 때문이다. 사진작가 미즈타니의 사진은 야생 앵무새들이 도쿄라는 거대한 도시를 잘 받아들이며 살아간다는 걸 보여준다.

2014-09-12-20140702yoshinori_mizutani_16.jpg

인디안 링넥 앵무새의 수명은 사육 환경에서 최장 30여 년이다. 애완용으로 길러지던 링넥 앵무새는 세계 각지에서 야생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일본에서는 특히 도쿄의 신주쿠 공원에 주로 서식한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

도쿄에는 야생 앵무새가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