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10일 07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9월 10일 17시 44분 KST

한손 조작 깊은 배려, 아이폰6 써보니

youtube

애플이 9일(현지시간) 미국 쿠퍼티노 플린트 센터에서 공개한 4.7인치 아이폰6와 5.5인치 아이폰6플러스는 대화면의 갈증을 풀어낸 제품이다.

애플 행사 직후 애플이 마련한 체험공간에서 10여 분간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직접 구동해보니, 대화면을 채용하면서도 한 손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많은 고심을 거친 제품이라는 사실을 느낄 수 있었다.

일단 이들 두 제품은 화면 크기가 커지고 해상도가 늘어남에 따라 화면에 더욱 많은 콘텐츠를 담을 수 있게 됐다.

화면비는 16:9로 기존 제품과 같지만 해상도가 늘어남에 따라 콘텐츠에 따라서는 더 선명하게 볼 수 있었다.

아이폰6는 화소 밀도가 전작과 같은 326ppi(인치당 화소 수)지만, 아이폰6플러스는 밀도도 401ppi로 더 촘촘해졌다.

애플이 시연용 제품에 미리 저장해둔 사진을 띄워보니 훨씬 선명해진 화면이 눈에 띄었다. 왜 신제품의 화면을 '레티나 HD 화면'이라고 'HD'를 덧붙였는지 이해가 갔다.

곧이어 그간 한 손 조작의 편의성을 들어 화면 크기를 키우지 않았던 애플이 대화면 아이폰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을지에 관심이 갔다.

일단 이들 제품은 기존 아이폰보다 두께가 얇아 화면이 커졌음에도 한 손으로 쥐는 데 불편이 없었다. 전작인 아이폰5s의 두께 7.6㎜였던 반면 아이폰6·6플러스는 각각 6.9㎜와 7.1㎜로 0.5∼0.7㎜ 얇아졌다.

전반적으로 직육면체 모양이었던 전작과 달리 모서리 부분을 둥글게 디자인했다는 점도 한 손으로 제품을 쥐는 데 편리하게 해줬다.

제품의 무게를 가늠하고자 손으로 들어봤더니 무게 129g의 아이폰6는 아이폰5s와 별다른 무게 차이를 느낄 수 없어 휴대성에도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였다. 애플이 공개한 수치에서도 두 제품의 무게 차는 17g에 불과했다.

애플 신제품 '아이폰 6, 6+' (AP=연합뉴스) 애플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공개한 신제품 스마트폰 '아이폰 6'(왼쪽)와 '아이폰 6 플러스'. 두 제품에는 애플이 설계한 A8 프로세서가 탑재돼 있고, 지금까지 나온 아이폰 중 가장 얇은데 아이폰 6의 경우 6.9 밀리미터(mm), 아이폰 6 플러스는 7.1mm. 작년에 나온 아이폰 5s는 두께가 7.6mm였다. bulls@yna.co.kr

그러나 아이폰6플러스는 화면이 5.5인치인 것에 걸맞게 전작과 무게 차이가 60g가량 차이가 났다. 제품을 실제로 들어봤을 때도 무게 차이가 어느 정도 느껴졌다.

애플은 화면이 커지면 제품 꼭대기에 있던 전원버튼을 누르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했는지, 아이폰6·6플러스에서는 이 버튼이 위치를 제품 오른쪽 중상단으로 옮겼다. 다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전원 버튼과 비슷한 위치다.

그러면서도 기존의 일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제품 왼쪽 음량 조절 버튼의 높이와 전원 버튼의 높이가 같아 불편했던 점을 극복하려는 듯, 전원 버튼이 약간 더 높은 곳에 위치하도록 세심하게 디자인했다.

손이 작은 사람들이 대화면의 윗부분을 터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것을 고려해 홈버튼을 가볍게 두 번 두드리면 화면 윗부분의 콘텐츠가 아래로 내려오도록 한 것은 작지만 유용한 기능이었다.

아이폰 앱에서는 '메뉴', '검색', '글쓰기' 등 중요 버튼이 화면 윗부분에 위치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러 차례 반복해서 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다소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할 것 같았다.

키보드는 한 손으로 조작하기에 불편해졌다.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면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일이 많은 한국인들은 한 손으로 타자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가로 길이가 길어지면서 키보드 간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애플은 단어 추천 기능을 통해 이를 해결하겠다는 복안이지만, 이 기능은 문자메시지와 이메일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데다 한 손으로만 쓰기에는 여전히 불편하다.

그러나 키보드가 넓어진 만큼 손가락이 굵은 남성들의 오타는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이 얇아지면서 다소 불편해진 것도 있다. 카메라 렌즈는 기술적으로 더 얇게 만들기가 어려웠던 탓에 뒷면의 카메라 부분은 돋을새김을 한 것처럼 살짝 돌출해 있게 됐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아이폰을 책상이나 다른 딱딱한 곳에 올려둘 경우 이 부분에 흠집이 날 것이 우려됐다.

애플은 아이폰의 카메라 렌즈 부분에 경도가 높은 사파이어 유리를 사용했기 때문에 안전성이 높고 흠집에도 강하다는 점을 내세웠지만, 사용자로서는 불안하게 마련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