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08일 17시 14분 KST

블래터 FIFA 회장, 회장선거 또 나온다

AFP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78·스위스) 회장이 5선 도전 의사를 직접적으로 밝혔다.

블래터 회장은 8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축구 관련 회의 '사커렉스'에서 상영된 인터뷰 영상을 통해 "나는 준비할 것이다. (FIFA 회장) 후보가 되겠다"고 말했다.

1998년 FIFA 회장에 당선된 블래터 회장은 2011년에 4선에 성공, 내년 6월 임기를 마친다.

4선에 도전할 당시 자신의 마지막 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던 그는 임기 종료가 다가오자 태도를 바꿨다.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 직전인 지난 6월 FIFA 총회에서 그는 "임기가 내년에 끝나지만 아직 할 일이 남았다"며 5선에 도전할 뜻을 내비친 데 이어 이날 사실상 '출마 선언'을 했다.

FIFA 차기 회장 선거는 내년 5월 열리는 총회에서 치러진다.

블래터 회장은 영상에서 "이달 열리는 집행위원회에 공식적으로 선언하겠지만, 축구 가족들에게 얘기하는 것 또한 존경심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먼저 출마 의사를 분명히 한 이유를 덧붙였다.

FIFA 집행위원회는 이달 말 개최될 예정이다.

차기 FIFA 회장 선거에는 블래터 회장에 앞서 제롬 상파뉴(프랑스) 전 FIFA 국장이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