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9월 02일 12시 27분 KST

복지부 "담뱃값 4500원까지 올려야"

연합뉴스

"싼얼병원 사실관계 정확히 파악해 승인여부 결정"

보건복지부가 국민건강 보호 차원에서 담배가격을 2천원 정도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가격정책이 최선이기 때문에 담배가격을 4천500원정도로 올려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2004년 담배가격을 500원 올린 후 판매량이 감소하고 흡연율도 15% 정도 떨어졌는데 2008년 이후 흡연율 하락 추세가 정체에 빠졌다"며 "관계부처와 좀 더 구체적으로 상의를 해야겠지만 복지부의 바람은 관련 법 개정을 최대한 빨리 추진해 정기국회 내에 통과시키려 한다"고 설명했다.

문 장관은 담뱃세 인상을 통해 증가하는 건강증진부담금은 최대한 금연정책에 집중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장관은 또 국내 첫 투자개방형 외국계 병원 후보였던 제주도 싼얼병원을 둘러싼 자격 논란에 대해 "저희도 상당히 우려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해 승인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문 장관은 "여러번 사실 확인을 위해 노력했지만 믿을만한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싼얼 병원 자격 논란을 둘러싼 여러 기사가 나오기 전부터 외교부를 통해 사실 확인을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일부에서 외국계 병원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우리나라 의료체계를 뒤흔들 것이라고 우려하는데 그런 부분은 절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며 "건보체계는 정부와 국민 모두에게 중요한 제도이기 때문에 이 제도에 악영향을 주는 정책은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