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27일 1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8월 27일 16시 28분 KST

메간 폭스, 패셔너블하게 시구하다(화보)

YONHAP

할리우드 여배우 메간 폭스(28)가 잠실구장에서 한국 야구팬과 짧은 인사를 나눴다.

영화 '닌자 터틀' 홍보차 한국을 찾은 폭스는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폭스가 그라운드에 나타나자 잠실구장을 찾은 팬들은 함성과 박수로 그를 맞이했다.

마운드와 홈 플레이트 중간 지점에 선 폭스는 가볍게 공을 던졌고, 공은 두산 포수 양의지 앞에서 바운드 된 후 미트에 들어갔다. 폭스의 시구 선생님은 두산의 외국인 투수 더스틴 니퍼트였다.

*아래는 메간 폭스의 시구 장면 화보다.

Photo gallery 메간 폭스 시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