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27일 06시 27분 KST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무기한 휴전 합의

A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26일(이하 현지시간) 가자지구 사태의 무기한 휴전에 합의했다.

이로써 지난달 8일 시작돼 50일간 양측에서 2천200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교전 사태가 50일 만에 일단락됐다.

휴전을 중재한 이집트는 이날 외무부 성명에서 "26일 오후 7시(GMT 16시)를 기해 휴전이 공식 발효했다"면서 "무력 사용 중단과 동시에 가자지구 국경을 개방해 인도적 지원과 재건을 위한 구호물품, 건설자재의 반입이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연안에서 제한했던 어로작업을 6해리 바다까지 허용하기로 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외무부는 "한 달 안에 다른 사안에 대한 양측 사이의 간접 협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익명을 요구한 이스라엘의 한 관리는 이와 관련, 하마스의 가자지구 봉쇄 해제 요구와 이스라엘의 하마스 무장 해제 요구와 같은 구체적인 문제에 대한 협상이 이집트의 중재로 카이로에서 한 달 안에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람 무장단체의 고위 인사인 지아드 나칼라 역시 하마스 측의 가자지구 공항과 항구 건설 요구와 같은 더욱 복잡한 사안은 한 달 안에 시작될 협상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날 휴전 합의에 따라 하마스 측은 2012년 11월 '8일 교전' 끝에 이뤄진 휴전 합의와 같은 수준의 조건을 확보하게 됐다.

당시 합의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하마스 측에 가자지구 봉쇄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하고 하마스는 이스라엘을 겨냥한 로켓포 공격을 중단하기로 했다.

그러나 가자지구 봉쇄 조치는 그 후에도 거의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AP 통신은 지적했다.

이스라엘과 이집트는 지난 2007년 하마스가 가자지구를 장악하자 줄곧 봉쇄 조치를 유지해 왔다. 이 때문에 실업률이 50%를 웃도는 등 경제난에 직면하면서 180만명에 달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궁핍한 삶을 면치 못하고 있다.

교전 기간 하마스는 줄곧 휴전 합의의 전제로 가자지구 봉쇄 조치의 해제를 요구해 왔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지난 주말부터 가자지구의 고층 건물을 폭격, 파괴하는 등 최근 들어 공습을 강화하면서 하마스를 압박했다.

실제 양측은 이날도 휴전 발효 직전까지 상대방을 향한 공격을 퍼부었다.

이스라엘 남부에서는 양측의 휴전 합의 소식이 전해지기 직전 가자지구에서 발사된 박격포 공격으로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현지 의료진이 전했다.

가자지구 베이트 라히야에서도 이날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7층 건물이 무너지는 등 지난 주말 이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무너진 고층건물이 여섯 동으로 늘었다.

다만 이날 오후 7시를 기해 휴전이 공식 발효하자 가자시티에서는 수천 명의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50일간의 유혈 사태 종식을 환영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하마스 대원을 포함한 일부 주민들은 허공을 향해 공포탄을 발사했고,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는 '신은 가장 위대하다'는 방송이 계속 흘러나왔다.

망명 중인 하마스의 부대표 무사 아부 마르주크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휴전 합의로 우리 민족의 저항과 그 저항의 승리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8일 시작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이날까지 팔레스타인인 2천140명이 숨지고 1만1천명 넘게 다쳤다. 이 가운데 ¾ 정도가 민간인으로 유엔은 1만7천 채의 가옥이 파괴되고 집을 떠난 피란민만 10만 명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이스라엘 측에서는 같은 기간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과 교전 등으로 민간인 5명과 군인 64명 등 모두 69명이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