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27일 03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8월 27일 03시 12분 KST

샤오미, 30% 싼 TV 내놓는다

xiaomi

60만원대 UHD TV 출시…TV업계 "아직 실질적 위협 아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 갤럭시를 밀어내고 1위를 차지한 중국 전자업체 샤오미(小米)가 특유의 저가 온라인 유통 전략으로 TV 시장까지 위협하고 있다.

27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샤오미와 Le TV, 레노버 등 중국 업체들은 기존 중국 TV 제조업체보다 30% 싼 가격으로 전자유통(e-커머스) 채널을 통해 자국 시장을 파고들고 있다.

디스플레이서치는 애널리스트 블로그에서 "샤오미 등이 TV 업계를 놀라게 하고 있고, 기존 TV 브랜드는 파괴적인 경쟁자를 만났다"고 말했다.

지난해 하반기 47인치 3D 스마트 TV를 처음 출시한 샤오미는 대만 협력사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49인치 UHD(초고해상도) 3D TV 제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른바 '차이완(차이나+타이완) 시스템'의 힘이다.

샤오미가 판매하는 49인치 UHD TV 가격은 3천999위안(66만원)으로 책정됐다.

비슷한 크기의 삼성·LG UHD TV는 올해 초 290만원대에 출시됐다. 샤오미 TV와 비교하면 4배 이상 비싸다.

원래 동영상 서비스 업체였던 Le TV는 스마트 TV 시장에 진출해 저렴한 가격대로 승부를 걸고 있다. 모토로라를 흡수한 PC업체 레노버는 사업 다변화 차원에서 TV 사업에 뛰어들었다.

샤오미의 저가 전략은 중국 내 내부경쟁을 먼저 돌파하려 한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 업계에서도 원래 후발주자여서 선발업체인 화웨이, ZTE, 쿨패드 등에 크게 뒤졌으나 '애플 짝퉁' 이미지를 극복한 뒤 급격하게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샤오미 스마트폰은 올해 2분기 중국 시장 점유율 14%로 갤럭시(12%)를 제쳤다.

디스플레이서치는 샤오미 등 새로운 경쟁자들의 등장으로 중국 6대 TV 메이저인 스카이워스, TCL, 콩카 등도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카이워스는 쿠카, 콩카는 KKTV 등 서브브랜드를 론칭해 샤오미의 역습에 대응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내 TV 업계에서는 그러나 샤오미 TV의 존재감이 아직 시장조사기관 통계에 잡힐 정도가 아닌데다 중국 TV 업체들의 기세가 한풀 꺾인 상태라 당분간 실질적인 위협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TV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 UHD TV 시장 자체가 진정한 UHD TV를 놓고 싸우는 환경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워낙 점유율 변동폭이 커 영원한 1등은 없을 걸로 본다"고 말했다.

올해 2분기 중국 UHD TV 시장에서는 삼성이 32.1%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스카이워스, 하이센스, 창홍, TCL, 콩카 등 중국 업체들이 뒤를 이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