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27일 02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8월 27일 02시 48분 KST

"미국인 IS반군 시리아서 교전중 사망"

ap

국무부 확인…'美지하디스트 본국입국 테러' 우려 고조

이라크 수니파 반군인 '이슬람국가'(IS) 소속 미국인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가 지난 주말 시리아 서북부의 알레포에서 교전 도중 사망했다고 NBC,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두 시리아 반군이 주말 교전을 벌여 양측에 사상자가 많이 발생했으며, 3명의 외국인 반군 희생자 중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출신인 더글러스 맥아더 매케인(33)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매케인은 그동안 IS 측을 위해 싸워왔으며 그의 신원은 승리한 다른 반군 측이 그의 주머니에 있던 미화 800달러와 여권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케인의 삼촌인 켄 매케인은 "조카가 지하디스트로서 싸우기 위해 (시리아로) 건너갔다"면서 "국무부가 월요일(25일)에 가족들에게 조카의 죽음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매케인은 미 당국에 의해 일찌감치 IS 반군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미국인 가운데 한 명이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상의 기록 등에 의하면 '듀알리 다슬레이오브알라'(Duale ThaslaveofAllah)라는 이름을 쓰는 매케인은 지난 1981년 일리노이주에서 태어났으며 이후 가족과 함께 미네소타주의 트윈 시티로 이사해 99년 뉴호프 지역의 로빈슨데일 쿠퍼 고등학교에 다녔다.

매케인은 고교 졸업 후 한동안 트윈 시티에 머물렀으며 이 기간 풍기문란 행위 등으로 몇 차례 경찰에 체포된 전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케인은 2004년께 기독교에서 이슬람교로 개종했으며 한때 캘리포니아로 다시 돌아와 샌디에이고 시티 칼리지를 다녔으나 대학을 완전히 졸업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지난 4월 3일 IS의 대변인인 아부 무함마드 알 아드나니의 연설 영어번역본을 리트윗한 직후 터키로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는 시리아로 들어가는 지하디스트들의 통로다.

익명의 미 정부 고위 관리들은 매케인의 사망 소식을 확인하면서 현재 10여 명의 미국인이 시리아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매케인의 신원과 죽음이 공식 확인되면 미국 출신 지하디스트들이 향후 본국으로 돌아와 테러를 감행할 것이라는 그동안의 우려가 한층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한 고위 관리는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위협은 이러한 전사들이 미국으로 돌아와 테러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전으로 얼룩진 시리아에서 미국인 지하디스트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5월25일에는 20대 초반의 '모너 모하마드 아부살라'라는 이름을 가진 미국인이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에서 대형 트럭에 폭발물 16t을 싣고 시리아 정부군이 진을 친 음식점으로 돌진하는 자살폭탄 공격을 감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