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8월 26일 05시 50분 KST

돈들의 대이동이 시작됐다

shutterstock

은행 예금의 기본금리가 연 1%대까지 내려가는 초저금리 시대가 현실화하면서 재테크에도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은행의 예·적금에만 머물렀던 고객들이 기업어음(CP), 주가연계증권(ELS), 사모펀드, 저축은행 예금 등 금리를 조금이라도 더 주는 상품으로 대이동하고 있다. '5분 완판' 상품까지 등장할 정도로 그 열기는 뜨겁다.

◇ "사모펀드ㆍCPㆍ저축은행 따지지 말자"…높은 금리 찾아 대이동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25일 중국 국영은행의 신용과 연계한 사모펀드의 투자자를 모집했다가 그 투자 열기에 놀라고 말았다.

최소 가입금액이 1천만원으로 작지 않은 금액임에도, 접수 5분 만에 판매한도 100억원이 모두 소진됐기 때문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예금 금리가 연 2% 초반까지 떨어진 상황에서 기대수익률이 연 2.6%로 다소 높자 투자자들이 몰려든 것 같다"며 "해당 은행이 파산하지 않는 한 수익률이 보장돼 안정성이 높다는 것도 인기 요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 날 모집한 주가연계펀드(ELF)도 판매 개시와 동시에 100억원 어치가 모두 팔려나갔다. 유럽 주가지수가 하루 10% 이상 폭락하지 않는 한 연 3.8%의 수익률을 보장하자 투자자들이 우르르 몰려든 결과다.

이 은행 관계자는 "최근 주가연계증권(ELS) 등의 인기가 높기는 하지만 이 정도일 줄 몰랐다"며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한은은 지난 14일 기준금리를 종전의 연 2.5%에서 연 2.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의 정기예금도 기본금리는 연 1%대 후반, 우대금리를 합쳐도 연 2%대 초반인 상품이 속출하고 있다.

국민은행이 지난 21일 내놓은 목포 산업단지 조성 관련 기업어음(CP)은 410억원의 판매 한도가 이틀 만에 모두 소진됐다.

연 3.4%의 높은 금리에다 목포시가 사실상 원금을 보장하는 상품이어서 투자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은행이 13일 판매한 금리 3.6%짜리 SK건설 관련 기업어음도 하루만에 100억원 어치가 모두 팔려나갔다.

국민은행 목동PB센터 공성율 팀장은 "지난달까지 기업어음은 연 4%대는 돼야 팔렸지만, 이달 들어서는 3%대 중반 상품도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완판 행진은 저축은행과 증권사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유니온저축은행이 150억원 한도로 내놓은 연리 3.35%의 특판 정기예금 상품은 한은이 기준금리 인하를 발표한 14일 완판됐다. 참저축은행이 18일 내놓은 연 3.3% 특판 정기예금도 100억원 어치가 지난주 모두 팔려나갔다.

최근 3.04%의 특판 예금을 내놓은 동원제일저축은행 관계자는 "출시 후 수일 만에 판매 한도를 거의 소진했다"며 "지점 위치를 물어본 후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도 찾아오는 고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전했다.

증권가에서도 대우증권의 '몽골 무역개발은행 사모펀드', '특별한 환매조건부채권', 신한금융투자의 '세이프 공모주랩' 등 판매 개시 후 5분 만에 판매가 완료되는 '5분 완판' 상품이 잇따르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나이 드신 분들께서도 관련 정보를 얻어 찾아오시는 것을 보면 0.1%포인트 금리라도 더 받으려는 고객들의 갈망이 어느 정도 큰 지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 "금리만 더 준다면야"…조건 까다로운 고금리 예금도 '불티'

카드 가입, 신규계좌 가입, 월급통장 이체 등 까다로운 조건이 붙어 지금껏 인기가 그리 높지 않았던 고금리 예금도 최근 들어서는 가입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농협은행의 '법사랑플러스 적금'은 기본금리 연 2.41%에 카드 사용, 주택청약저축 신규 가입 등의 조건을 충족시키면 연 3.41%까지 금리를 높여주는 상품인데, 한은의 금리인하 후 일주일 간 판매액이 전주보다 30% 급증했다.

기본금리 연 2.6%에 창조경제 포털인 '창조경제타운' 회원 가입 등의 조건을 충족시키면 연 3.8%까지 가능한 'KB창조금융적금'도 같은 기간에 판매액이 30% 가까이 늘었다.

우리은행의 '우리함께 행복나눔 통장'은 기본금리 연 3.0%에 최대 3.0%의 우대금리를 주는데, 한은의 금리인하 후 일주일 동안 1만명이 넘는 고객이 신규 가입했다. 최고금리 연 5.5%인 하나은행의 '난 할 수 있어 적금'도 같은 주 1만여명의 신규 고객을 확보했다.

중국계 은행들이 국내 증권사를 통해 판매하는 위안화 예금은 금리가 연 3% 안팎이라는 입소문에 투자가들의 관심이 폭증, 올해 들어 가입액이 10조원 이상 늘어나는 기염을 토했다.

전문가들은 은행 예금의 기본금리가 연 1%대로 떨어진 초저금리 시대에 은행 예·적금만을 믿는 재테크 전략은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사모펀드, 외화예금, 기업어음, ELS, 저축은행 예금 등 단 0.1%포인트의 수익률이라도 더 확보할 수 있는 상품을 찾아 부지런하게 발품을 파는 고객들만 높은 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시대가 왔다는 것이 이들의 분석이다.

다만, 원금 손실 가능성이나 중도 환급 여부 등은 철저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한은행의 이관석 자산관리솔루션부 팀장은 "옛날에는 금리 1% 갖고도 신경을 안 썼지만 이제는 0.1% 금리를 신경써야 하는 시대가 왔다"며 "다만 사모펀드나 ELS, 기업어음 등은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만큼 위험도를 철저하게 따져 자신에게 맞는 리스크 수준의 상품을 찾아 가입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