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9일 13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29일 14시 09분 KST

'에볼라 공포'에 사로잡힌 서아프리카 주민들 : 의료진에 '새총' 쏘며 저항

AFP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맞서 싸우는 의료진이 이중고에 직면해 있다.

날로 확산하는 바이러스를 차단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주민 사이에 '의사가 병을 옮긴다는 믿음'이 퍼지면서 접근조차 허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는 29일(현지시간) 에볼라 공포에 사로잡힌 서아프리카 주민들이 오히려 외부 의료진을 불신하며 바깥 세계와 단절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아프리카 기니의 시골 마을 어귀 흙 길에는 커다란 칼과 새총을 든 청년 8명이 서양 의사들의 진입을 막겠다며 지키고 있다.

이들 중 대장격인 17세 청년은 "국경없는 의사회 사람들이 지나가면 병이 돈다"고 말했다.

1

이것이 공포의 에볼라 바이러스 (AP=연합뉴스) 미국국립질병통제센터(CDC)가 28일(현지시간) 제공한 에볼라 바이러스의 모습. 서부 아프리카에서 지난 3월 발병한 에볼라는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나이지리아 등 4개국으로 번지며 66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다.

주민 8분의 1 이상이 에볼라로 사망한 기니의 다른 마을에서는 적십자 트럭이 나타나면 사람들이 '에볼라'라고 외치면서 도망친다.

국경없는 의사회의 기니 긴급 코디네이터인 마크 폰신은 "우리가 신뢰를 얻지 못하는 매우 드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바이러스가 이미 침투한 마을에서는 주민들이 외부 도움을 받지 못한채 서로를 전염시키는 형국이다.

에볼라 확산 상황을 파악하는 작업은 신변 위협 때문에 거의 중단됐다.

국경없는 의사회는 이달 들어 기니의 12개 지역을 '적색'으로 분류했다. 적색 지역은 에볼라가 발병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안전 문제 때문에 접근할 수 없는 곳이다.

기니의 한 마을에서는 정부의 공식 조사단 차량까지 공격을 당했다.

이 마을 대표는 "우리는 정말 무섭다. 우리가 세상과 접촉을 피하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에볼라가 집중 강타해 200명 이상이 사망한 기니의 삼림 지역은 토속 신앙이 워낙 강해서 외부 의료진보다 주술사를 더 신뢰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에라리온 국경 인근 마을에서는 에볼라 환자가 무자격 간호사로부터 해열 주사만 맞고 귀가한 사례가 확인되기도 했다.

이 단체 관계자는 바이러스 감염이 극도로 염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지만 마을 주민들의 눈빛에는 무관심과 적개감 뿐이었다.

상황이 심상치 않자 정부는 외부와 단절한 마을의 문을 여는 정책을 개시했고 심지어 일부 주민을 체포하기도 했다.

그러나 에볼라가 3월 발병 이래 빠른 속도로 퍼지며 4개국에서 무려 66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상황이어서 주민들의 공포심을 완전히 잠재우기는 어려워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