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7일 06시 37분 KST

김해공항 사상 최대 180억대 필로폰 밀반입 적발

Shutterstock / Oleg Mikhaylov

김해공항에서 한 일본인 승객이 개항 이래 최대인 180억원대의 필로폰을 밀반입하려다 적발됐다.

김해세관은 필로폰 6㎏을 여행가방에 숨겨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혐의(관세법 위반 등)로 일본인 D(49)씨를 붙잡았다고 27일 밝혔다.

D씨는 26일 오전 6시 30분 홍콩발 에어부산 BX392편으로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김해세관은 엑스레이 검색 과정에서 D씨의 여행가방 속에 수상한 물건을 발견하고 정밀검색해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1㎏씩 비닐 포장해 넣은 검정 가죽가방 6개를 찾아냈다.

D씨가 밀반입하려던 필로폰 양은 6㎏으로 무려 20만명이 한 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시가 180억원 상당으로 김해공항이 개항한 이래 가장 큰 규모의 필로폰 밀반입 적발 사건이라고 김해세관은 밝혔다.

D씨는 세관 조사에서 홍콩의 한 친구로부터 여행가방을 받아 심부름하던 중이었다고 진술했다.

김해세관은 부산지검에 수사를 의뢰하고 D씨와 적발한 필로폰 일체를 검찰에 인계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