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5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25일 16시 50분 KST

김태용· 탕웨이 스웨덴서 비공개결혼

YONHAP

김태용(45) 감독과 중국의 여배우 탕웨이(35)가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일 김 감독 소속사 영화사 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2일 스웨덴 포뢰섬의 베리만 하우스 앞마당에서 결혼했다.

결혼식에는 베리만영화제 집행위원장 부부가 증인으로 참가했으며 다음날 현지 사람들과 조촐한 축하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스웨덴 가수 안드레아스가 참석해 축가를 불렀고, 트위터에 결혼 사진을 올린 요나스도 함께 했다.

봄은 보도자료를 통해 "스웨덴 포뢰섬은 탕웨이가 오랫동안 방문하길 꿈꿔온 곳으로 영화감독 잉마르 베리만 감독의 생지"라며 "김태용 감독도 감독에 대한 존경과 경외심을 가지고 있었기에 '베리만 하우스'에 도착한 두 사람은 베리만 감독을 기리는 의미로 즉석에서 조촐한 결혼식을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식 결혼식은 양가 가족만 모여 음력 기준으로 8월에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두 사람은 결혼식을 마치고 지난 24일 탕웨이의 광고 촬영차 호주 시드니에 도착했다.

봄은 공항에서 탕웨이가 휠체어를 탄 이유와 관련해 "이전에 발목 골절상을 입은 것이 아직 완쾌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량차오웨이(梁朝偉·양조위)와 호흡을 맞춘 '색, 계'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탕웨이는 2009년 개봉한 '만추'에서 김태용 감독과 호흡을 맞추면서 인연을 맺었다.

이후 친구로서 좋은 관계를 맺은 탕웨이와 김태용은 2012년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이를 공식부인했고, 그로부터 약 2년 후인 지난 2일 깜짝 결혼 소식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