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4일 02시 30분 KST

유엔인권이사회, 이스라엘 가자 공격 조사 결의안 채택

.
유엔인이사회 나비 필레이 대표

인권최고대표 "이-하마스 무차별적 민간인 공격은 전쟁범죄"

유엔인권이사회(UNHRC)가 민간인 사상자 속출을 초래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을 조사한다.

유엔인권이사회는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군사작전에 대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인권이사회는 결의안에서 "이스라엘의 군사작전으로 발생하는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인권 및 자유 침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팔레스타인이 초안을 작성한 결의안에는 46개 회원국 중 아랍 국가와 중국, 러시아 등 29개국이 찬성했다.

이스라엘의 우방인 미국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으며 유럽 국가를 포함한 17개국은 기권했다.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무차별적 민간인 공격이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양측에 공격 중단을 촉구했다.

필레이 최고대표는 가자지구의 집과 해변에서 놀다 희생된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을 언급하면서 "국제 인도주의 법이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는 방식으로 위반됐을 가능성을 강하게 보여주는 몇몇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하마스를 비롯한 가자지구 무장단체들이 사전 경고 없이 공격 목표를 구별하지 않고 민간인 거주지역에 로켓 공격을 하는 것 역시 전쟁범죄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필레이 최고대표는 지난 8일부터 지금까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에 각각 657명과 3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최소 147명이 어린이, 74명이 여성이라고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