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23일 06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23일 07시 18분 KST

세계 최고층 빈민빌딩 결국 강제이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빈민가'에 살던 거주민들이 모두 쫓겨나게 됐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22일(현지시간) 무장 경찰을 동원, 짓다가 만 45층 높이의 건물에 살던 무단 거주민 수천 명 가운데 일부를 카라카스 남쪽 외곽의 정부 소유 아파트로 이주시켰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다비드 타워'로 불리는 이 건물은 골조와 외벽 공사가 끝난 뒤 1990년대 닥친 금융위기 때 건축이 중단됐다.

2000년대 중반부터 무단 거주자들이 나타나기 시작해 점차 늘어나면서 지하 주차장부터 옥상까지 자리를 잡았다.

이들은 전기를 끌어들이고 미용실 등 가게를 여는가 하면 자체적인 건물 관리 시스템을 갖추는 등 공동체를 형성했다.

Photo gallery 'Tower of David' See Gallery

다비드 타워는 그동안 베네수엘라에서 실패한 자본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됐다.

미국의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은 이 건물을 살인 등의 폭력이 난무하는 무정부주의 지역으로 묘사되기도 했다.

에르네스토 비예가스 베네수엘라 재개발 장관은 도심에 자리 잡고 있는 이 건물이 위험 요소를 안고 있어 거주민들의 이주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어린이들이 추락사하는가 하면 낡은 외벽이 부서지거나 창문이 떨어지는 사고도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제공하는 버스에 옮겨타고 떠나는 거주민들은 '정든 집'과 이웃들과의 이별을 아쉬워했다.

이들은 외곽으로 이사 가게 되면 일자리를 잃을 뿐 아니라 대중교통이나 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하기 어려운 현실과 부닥치게 된다.

그러나 다비드 타워 주변 주택가 주민들은 이 건물이 그동안 성폭력이나 강도 등 범죄의 온상이 됐기 때문에 무단 거주민들을 내보내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Photo gallery 'Tower of David' See Gallery

Iwan Baan on “architecture without architects” from Dezeen on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