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9일 1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9일 17시 47분 KST

조대현 전 KBS 미디어 사장, KBS 신임 사장후보에

연합뉴스

조대현(61) 전 KBS미디어 사장이 신임 KBS 사장 후보로 선정됐다.

KBS이사회(이사장 이길영)는 9일 여의도 KBS에서 사장 공모 지원자 6명을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벌여 조대현 씨를 신임 사장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10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를 신임 KBS 사장으로 임명제청한다. 대통령이 임명하면 조 후보자는 지난달 5일 해임된 길환영 사장에 이어 제21대 KBS 사장으로 취임한다. 차기 사장의 임기는 내년 11월까지다.

조 후보자는 경기도 출신으로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1978년 KBS 공채 5기로 입사했다. TV제작본부장을 거쳐 19대 김인규 사장 밑에서 부사장을 맡았고, 이후 KBS미디어 사장을 지냈다.

그는 지난 2012년 20대 KBS 사장 공모에서 길환영 씨와 경합 끝에 떨어진 바 있다. 당시 그는 사장 후보자를 뽑는 KBS이사회 투표에서 길씨에 이은 차점자였다.

두 번째 도전에서 마침내 KBS 사장 후보자가 된 조 후보자는 30여년간 KBS에 몸담고 최근 부사장까지 지낸 경험을 바탕으로 조직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