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8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8일 12시 43분 KST

20년 우정, 파국으로 끝난 출마회견 (사진, 동영상)

기동민 "큰 길에 하나될 것" vs 허동준 "동지 등에 비수"

7·30 재·보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 동작을(乙) 후보로 전략공천된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8일 국회 기자회견장은 욕설과 고성이 뒤엉키면서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출마선언을 위한 기자회견 도중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던 허동준 전 동작을 지역위원장과 지지자들이 격하게 항의하면서 '육탄전'까지 벌어졌고, 결국 회견은 중단됐다.

486 운동권 '20년 지기'인 두 사람의 우정이 결국 파국으로 종지부를 찍는 씁쓸한 장면이었다. 나아가 시간을 거스른 듯한 제1야당 공천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측면도 있다.

지난 3일 공천 발표 후 '침묵'을 지켜온 기 전 부시장은 당의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하고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선언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Photo gallery20년 우정, 파국 See Gallery


입장하는 과정에서 허 전 위원장의 지지자 10여명이 "원칙을 지키라"며 소리를 지르면서 시작부터 긴장감이 돌았지만, 기 전 부시장은 예정대로 떨리는 목소리로 출마선언문을 읽어내려갔다.

주변에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 박광온 대변인과 기 전 부시장과 가까운 인재근 유은혜 의원, 일부 당직자들이 둘러서 있었다.

그러나 도중에 허 전 위원장이 "절대 안돼, 이건 안 된다고…"라며 기 전 부시장을 향한 듯 "나와! 안나와?"라고 거칠게 항의하며 회견장으로 들어섰다. 이 과정에서 허 전 위원장은 "손대지 마, 놔 이 XX야"라며 당직자들을 뿌리쳤으며, 말리는 유 의원을 밀치고 연단에 올라서 기 전 부시장의 마이크를 빼앗아 들었다. 허 전 위원장 지지자들과 당직자들 간에 몸싸움도 벌어졌다.

허 전 위원장은 "이건 안 된다. 23년 지기 등에 비수를 꽂게 하는 패륜적 행동을 한 김한길 안철수 사퇴해야 한다"면서 "김한길 안철수가 책임질 일을 왜 23년 된 동지인 기동민이 책임지느냐. 기동민도 죽어야 산다"며 두 공동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주변에 있던 지지자들도 손 피켓을 들고 "패륜공천", "원칙을 지켜라", "기동민 물러나라"를 외치며 장내는 순간 난장판이 됐다.

결국 기 전 부시장은 출마선언을 끝마치지 못한 채 뒷문으로 나왔다. 그는 기자들에게 착잡한 표정으로 "14년간 지역을 지켜오며 헌신한 사람의 절규를 이해한다"면서도 "절박한 마음을 알면서도 이 길을 갈 수밖에 없는 저의 생각도 있다. 큰 길에서 하나 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