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8일 10시 49분 KST

노회찬, 새정치에 "오만한 태도 고쳐라"

연합뉴스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이 8일 국회 정론관에서 7·30재보궐선거 동작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는 8일 "새정치민주연합은 야권연대를 논의하기에 앞서 다른 당 후보를 나오지 말라고 하는 오만한 태도를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7·30 재·보궐선거 서울 동작을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새정치연합) 사무총장이 제가 출마하면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주는 것이라며 출마하지 말라고 했다. 슈퍼갑 행세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전 대표는 "정의당은 언제나 야권연대에 적극적 의사를 피력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면서도 "새정치연합은 야권연대 제안에 대해 진실한 대답을 한 적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정의당 후보에게 나오지 말라고 하는 것은 횡포"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정치연합의 최근 공천 분란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부 중간평가를 해야 할 때에 당내 권력 경쟁에만 몰두하고 있다. 당이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지 의문을 갖게 한다"며 "새정치를 내걸었지만 깃발만 나부낄 뿐 낡은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당 김종철 전 부대표와 동작을에서 경쟁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김 후보는 노동당의 차세대 리더로, 경쟁 관계가 아니라 협력 관계"라며 "강력한 진보 정당을 세우는 데 힘을 합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