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7일 18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7일 18시 25분 KST

김기춘의 '내탓'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7일 청와대 업무보고에서는 최근 인사난맥과 세월호 참사의 정부 대응력 부족에 대한 지적이 야당을 중심으로 집중 제기됐다.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국회에 출석한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은 세월호 사고에 대해 "송구하다"며 머리를 숙였으며, 국무총리 후보자의 잇단 낙마사태도 자신의 책임이라고 답했다.

◇野 "인사참사"…김 실장 "본인 고사 많아" = 새정치민주연합 강동원 의원은 "인사 참사가 본인이 생각하는 것과 비선라인의 경합 때문에 벌어진 일 아니냐"고 따졌다.

강 의원은 또 김 실장에게 권력이 집중되는 것에 빗대어 '기춘대원군'이라는 소리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유대운 의원은 "일은 잘 못하고 제도 타령만 하느냐"면서 "귀하(김 실장)가 청문회 제도를 만든 장본인인데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반면, 새누리당 김현숙 의원은 "(인사 검증은) 여론재판으로 끝나고 진실은 규명되지 않아 무엇이 의혹이고 덧씌워진 것인지 알 수 없다"면서 "청문회가 신상털기나 가족피해가 되지 않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인사가 잘되고, 못되고 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인사위원장인 비서실장에게 있다"면서 "인사수석실을 만들면 평시에 좋은 후보를 검증하고 현재보다 훨씬 나은 인사검증시스템이 되도록 할 작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또 "언론에 그러한(기춘대원군) 말이 나왔다는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라면서 "후보자들이 때로는 청문회가 부담스러워서 또는 가족이 부담스러워 해서 고사해 인선에 많은 애로가 있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대응 '컨트롤타워' 논란 = 새누리당 김상훈 의원은 "박근혜 정부 초기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정상회담 대화록 문제로 국정운영이 허비됐다"면서 "세월호 참사로 경제주체의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돼 있는데 국정 동력이 상실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현숙 의원은 "대통령 중심제이니까 (세월호 수습) 책임이 대통령에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그러나 정부 조직이 있고, 각자 할 일이 있기 때문에 '대통령실이 컨트롤 타워가 아니다'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김승남 의원은 "국가안전처를 총리 직속으로 개편하겠다는데 국가안전과 국민생명을 다루는 컨트롤 타워 역할이 대통령 직속 기구에 있어야지 왜 총리 직속 기구에 있느냐"고 따졌다.

이어 유은혜 의원은 "뉴스를 보고 사고를 인지했다"는 국가안보실 보고에 대해 "청와대가 상황 파악도 못하고 방송을 보고 아느냐"고 질책했다.

김 실장은 "우리나라는 휴전, 정전 상태의 준 전시상황으로 남북 대치가 심각하고 위중하다"면서 "청와대가 자연재난까지 포함해서 위기 관리하기는 한계가 있고, 일일이 국가안보실이 할 경우 국가안보위기에 대한 집중력이 분산된다"고 해명했다.

앞서 모두 발언에서는 "소중한 가족을 잃은 희생자의 유가족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드리며 국민께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