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3일 12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3일 12시 55분 KST

해외직구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는?

해외직구로 가장 많이 구입하는 해외 패션브랜드는 프라다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2년 이내에 해외직구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45.0%가 해외 유명 패션브랜드를 구입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3일 밝혔다.

가장 많이 구매한 해외 브랜드는 프라다(18.7%)였고 구찌(15.8%), 샤넬(13.3%), 루이뷔통(8.9%), 코치(6.9%) 등의 순이다.

품목별로는 가방(51.5%)이 절반을 넘었고 지갑·잡화(28.5%), 의류·신발(12.0%)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직구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내보다 저렴해서'(80.9%)였다.

해외 유명브랜드를 해외직구로 구입하면 배송비와 관세를 포함해도 국내보다 평균 28.5% 저렴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구를 한 해 평균 11회 이용했으며, 1회 구매금액은 평균 30만원이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결제수단은 신용카드(69.1%)였고, 절반 이상(52.6%)이 면세한도를 증액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상국가는 미국(86.0%)이 가장 많았고 일본(3.6%), 영국(3.2%), 독일(2.3%), 중국(2.2%) 순이었다.

그러나 해외직구 이용 시 불만이나 피해를 경험했다는 응답자는 10명 중 4명 이상(40.2%)이었고, 피해 유형별로 보면 배송지연·오배송·분실(34.8%)이 가장 많았다.

안전한 해외직구를 위해 필요한 방안(중복응답)으로는 이용자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55.8%), 해외직구 사이트 비교정보 제공(51.0%), 국가 간 소비자 피해구제 공조·협력 시스템(50.6%), 소비자피해 다발 사이트 공개(40.9%) 등을 꼽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가 해외직구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달 중 해외 쇼핑몰 사이트의 만족도 순위 등 비교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