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3일 06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3일 07시 40분 KST

축구협회, 홍명보 유임 발표

한겨레

대한축구협회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부진한 성적을 낸 홍명보 한국 대표팀 감독을 유임시키기로 했다.

허정무 협회 부회장은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허 부회장은 "월드컵 부진이 홍 감독 개인의 사퇴로 매듭지어지는 것은 최선의 해결책이 아니다"며 "홍 감독을 계속 신뢰하고 지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홍 감독이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3차전이 끝나고서 사의를 표명했다"며 "하지만 사퇴만이 능사가 아니라 이번 경험을 거울로 삼아 아시안컵에서 대표팀을 잘 이끌어달라고 홍 감독을 설득했다"고 덧붙였다.

허 부회장은 홍 감독이 최근 정몽규 협회 회장과 면담한 뒤 마음을 바꿨다고 밝혔다.

홍 감독의 계약기간은 내년 1월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대회까지다.

허 부회장은 "홍 감독이 아시안컵을 잘 이끌겠다는 각오를 밝혔다"고 말했다.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대회의실에서 홍명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거취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던 중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대표팀의 졸전에 대한 책임소재와 관련해서 허 부회장은 구체적인 말을 아꼈다.

허 부회장은 "협회 집행부에서 논의한 바로는 홍 감독이 월드컵 본선을 준비하는 기간이 부족했다"며 "준비기간 1년을 부여한 축구협회의 책임이 더 크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책임소재는 시간을 갖고 대표팀의 경기력 분석을 마친 뒤 따져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 본선에서 1무2패를 기록,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무려 16년 만에 무승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홍 감독은 대표팀 구성 과정에서 경기력 대신 친분으로 선수를 선발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그는 알제리와의 2차전에서 12분 동안 세 골을 얻어맞고 벨기에와의 3차전에서 수적우위를 누렸음에도 패배하는 등 경기 내적으로 전술 구사력이 부족했다는 여론의 지탄을 받았다.

홍 감독의 거취를 두고 축구계 안팎에서는 찬반이 엇갈렸다.

석연치 않은 선수 선발, 전술 실패 등을 들어 홍 감독을 해임해야 한다는 견해가 여론에서는 득세했다.

그러나 축구협회 내부에서는 홍 감독의 그간 업적이나 짧은 월드컵 준비기간을 고려해 재도전 기회를 줘야 한다는 주장이 많았다.

* 허핑턴포스트코리아가 축구통계 전문 사이트 'Opta'와 함께 월드컵 순위, 일정, 결과, 선수별 세부데이터를 제공합니다. 매 경기 보다 정확하고 자세한 기록과 통계를 알고 싶으시면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월드컵 대쉬보드(클릭)'로!

Photo gallery 한국 0 : 1 벨기에 See Gallery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