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3일 06시 25분 KST

KBS이사회, 홍성규·조대현 등 사장 면접대상자 6명 선정

한겨레신문

KBS이사회(이사장 이길영)는 2일 홍성규(66)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조대현(61) 전 KBS미디어 사장 등 6명을 KBS사장후보자 면접 대상자로 선정했다.

KBS이사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사회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진행된 임시이사회에서 이번 KBS사장 공모에 지원한 30명을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진행, 이중 6명을 면접 대상자로 뽑았다.

면접 대상자는 홍성규·조대현 씨를 비롯해 고대영(59) 전 KBS미디어 감사, 이동식(59) 전 KBS비즈니스 감사 등 KBS 출신 인사 4명과 류현순(58) KBS부사장, 이상요(58) KBS외주제작국 PD 등 현재 KBS에 몸담고 있는 인사 2명이다.

KBS이사회는 한차례의 투표를 통해 11명의 이사가 3명씩 선정했으며, 3표 이상 득표한 후보를 추려낸 결과 6명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중 조대현 전 KBS미디어 사장과 고대영 전 KBS미디어 감사, 이동식 전 KBS비즈니스 감사는 지난 2012년 KBS사장 선임 투표에서 길환영 전 사장과 경쟁한 바 있다.

이사회는 오는 9일 오전 10시부터 이들을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진행, 최종 1인의 사장후보자를 선정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임명제청하게 된다. KBS이사회는 여당 추천 7명, 야당 추천 4명 등 총 11명의 이사로 구성되며 신임 사장후보자는 재적 과반(6명) 찬성으로 의결된다.

앞서 길환영 전 사장 해임으로 공석이 된 KBS사장을 뽑는 공모에는 KBS출신 전·현직 인사 23명을 포함해 MBC·SBS 출신 인사, KBS와 직접 관계없는 일반인 등 30명이 지원했다.

이번에 선임되는 사장은 내년 11월까지 길 전 사장의 잔여 임기 동안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