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1일 13시 00분 KST

신사동 가로수길 건물붕괴 원인은 '주먹구구식 철거'

twitter

지난 5월 10일 발생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건물붕괴 사고는 건물 하중을 지탱하는 주기둥을 나머지 부분보다 먼저 철거해 벌어진 인재로 드러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9일 이 같은 조사결과를 밝히고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를 받는 현장소장 장모(53)씨와 굴착기기사 윤모(44)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 등은 지난달 9일 강남구 신사동 한 5층 빌딩의 4층을 철거하는 작업을 하면서 '경사기둥' 4개 중 1개를 완전히 해체했다.

옆에서 보면 사다리꼴 모양인 이 건물은 약 45도 각도로 뻗어 있는 4개의 경사기둥이 건물 전체의 하중을 지탱하는데, 다른 부분에 앞서 이 기둥부터 뜯어낸 것이다.

이들은 이튿날인 10일 굴착기를 동원해 두 번째 경사기둥을 제거하려 했고, 결국 하중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건물 전체가 붕괴했다는 것이 경찰의 조사결과다.

낮 12시 5분께 발생한 이 사고로 인근 커피숍 손님 3명이 쏟아지는 파편을 피하려다 경상을 입었고, 옆 건물에 주차돼 있던 차량 2대가 망가졌다.

또 붕괴한 잔해에서 도시가스가 누출되면서 인근 건물 293채, 1천876세대에 2시간 19분 동안 가스공급이 차단됐고, 주민들이 급히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사기둥은 주기둥과 마찬가지 역할을 한다"면서 "나머지 부분을 철거한 뒤 마지막에 기둥을 해체해야 하는데 주먹구구식으로 철거를 진행하다 사고가 벌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고를 낸 철거업체는 건설업 등록이 되지 않은 무등록 업체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에 따라 무등록 상태에서 공사를 진행한 철거업체 대표 김모(57)씨를 건축법 및 건설산업기본법위반 혐의로, 김씨에게 공사를 맡긴 건물주 이모(55)씨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