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7월 01일 06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7월 01일 07시 07분 KST

일본 집단자위권 반대 대규모 시위(동영상)

AFP
아베 총리가 추진중인 집단자위권 보유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30일 일본 각지에서 벌어졌다.

“해석 개헌 절대 반대” “집단자위권 필요 없다”

아베 신조 내각이 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방향으로 헌법 해석을 변경하는 각의 결정을 하기 전날인 30일 저녁 일본에서는 이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연합뉴스가 교도통신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날 저녁 도쿄 나가타초(永田町)의 총리관저 앞에서는 '전쟁을 시키지 않는 1천인 위원회' 등 시민단체들 주최로 약 1만 명(주최 측 발표)이 참가한 집단자위권 반대 시위가 열렸다.

참석자들은 플래카드를 든 채 '해석개헌 결사반대', '집단자위권은 필요 없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했다. 총리관저 앞 인도에는 사람들이 몸을 거의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인파가 몰려들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자민당 사무실이 있는 건물 주위에서도 시위가 벌어졌다. 오사카 시내 자민당 사무실 건물 앞에서는 200여 명의 시민이 모여 파시즘 반대, 헌법 수호 등의 구호를 외치고 ‘전쟁하고 싶어하는 총리는 퇴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TN 보도에 따르면 일부 시민은 아베 총리 얼굴에 히틀러 분장을 한 사진을 들고 나오기도 했다. 아베 총리를 ‘공공의 적 1호’로 규정한 시위대도 있었다.

전문가들의 성명도 발표됐다.

연합뉴스는 헌법학자와 전직 관료 등이 참여하는 '국민안보법제간담회(이하 간담회)'가 "평화주의를 버리는 중대사를, 한 정권의 자의적 해석 변경으로 용인하는 것은 입헌주의의 부정"이라며 "각의 결정을 단념하라"고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과거 일본 정부는 평화헌법을 들어 유엔에서 독립국에 부여한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없다는 해석을 유지했으나 아베 총리는 취임 뒤 줄곧 이의 변경을 추진해 왔다.

한편, 최근 아사히 등 일본 언론사들의 여론조사 결과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일본의 집단자위원 보유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