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26일 10시 25분 KST

낮술 먹은 형사들, 대로에서 난투극

Shutterstock / Odua Images
음주경찰의 대낮 난투극이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은 영화 투캅스의 한 장면.

낮술에 취한 형사 두 명이 수원의 한 대로변에서 난투극을 벌여 순찰차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5일 오후 4시20분께 경기도 수원 팔달구 인계동 사거리에서 수원남부경찰서 강력팀 소속 A(29)경장과 B(33) 경장이 술에 취해 30여분간 서로 머리 등을 마구 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B경장이 이마 등 얼굴을 다쳐 피를 흘렸다.

당시 사거리를 지나던 수많은 행인들이 이 광경을 목격하며 공포에 떨었다.

시민의 신고를 받은 인근 파출소 순찰차가 도착했을 때에도 이들은 술에 취해 출동한 경찰관의 몸을 밀치는 등 행패를 부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막내급 형사'로 평소 친하게 지낸 이들은 전날 당직을 마친 뒤 비번을 맞아 낮술을 마시다 난투극을 벌였다.

"나이도 비슷한데 누가 더 형 대접을 받는가"라는 등 사소한 말다툼을 벌이다 몸싸움을 하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몸싸움으로 A경장과 B경장은 타박상을 입었지만 근무에는 지장이 없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인간 폭행이고 부상 정도가 경미한 점 등으로 미뤄 형사사건은 성립되지 않는다고 판단, 현장에서 두 형사를 귀가조치했다.

남부서 관계자는 "평소 매우 성실하고 열심히 했던 막내(형사)들인데 업무상 쌓인 스트레스를 비번날 풀다 문제를 일으킨 것 같다"며 "앞으로 불미스러운 사고가 없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