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24일 13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6월 24일 13시 48분 KST

문창극은 억울하다!......?

연합뉴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끝내 사퇴했다. 지명 이후 14일 동안 이어져 온 논란에 마침표를 찍은 것. 벌써 두 번째 국무총리 후보자 낙마다.

문 후보자의 낙마는 누구 탓일까? 이렇게 '문창극 사태'가 마무리되고 순조롭게 차기 총리 후보자 인선으로 이어질 수 있을까?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반응에서 힌트를 찾아보자.

청와대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회 인사 청문회를 하는 이유는 그것을 통해 검증을 해서 국민들의 판단을 받기 위해서인데 인사 청문회까지 가지 못해서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 앞으로는 부디 청문회에서 잘못 알려진 사안들에 대해서는 소명의 기회를 주어 개인과 가족이 불명예와 고통 속에서 평생을 살아가지 않도록 했으면 한다.”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 6월24일)

새누리당은 ‘편가르기’를 탓했다.

“문 후보자가 사퇴에 이르기까지 정파적 적대관계도 모자라 낡은 이념공세와 종교적 편견까지 덧칠된 편가르기로 인해 극심한 국론 분열과 국력 소모를 가져왔다. 대한민국의 앞날을 위해 ‘분열과 갈등의 사슬’을 속히 끊어야 할 것이다.” (새누리당 논평, 6월24일)

문 후보자에 대한 ‘낙인찍기’를 비판하는 이야기도 나왔다.

윤상현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사람의 총리 후보자가 법에 정해져 있는 검증절차를 이행해보지도 못하고 연이어 물러나야 했다”면서 “법은 침묵하고 선동만이 난무하고 있다.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청문회는 없어지고 낙인찍기만 남은 곳에 이제 세상 어느 누가 나서겠는가. 오늘보다 내일에 더 두려운 자리가 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6월24일)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반응은 언론과 야당의 왜곡·선동 때문에 청문회가 무산됐다는 뜻으로 읽힌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문창극은 억울하다!’는 것.

문창극 후보자가 사퇴 기자회견에서 ‘진실보도’를 요구하며 언론에 불만을 토로한 것이나 그의 ‘친정’인 중앙일보가 ‘저널리즘의 원칙’을 들먹이며 KBS의 보도를 ‘짜깁기’라고 비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앞서 국무총리실과 중앙일보는 각각 홈페이지에 문 후보자의 강연 내용 전문을 공개하면서 문 후보자의 발언에 대한 논란을 ‘왜곡보도 논란’으로 끌고 갔다. MBC는 20일 긴급 편성한 토론 프로그램에서 문 후보자의 강연 동영상을 상영하기도 했다.

그 사이 여권의 기류는 ‘자진사퇴해야 한다’에서 ‘청문회에 가서 검증을 해봐야 한다’로 바뀌었다. 문 후보자가 부당한 오해를 받고 있으니 청문회를 통해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것.

그러면서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의 문제나 국정공백 장기화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 책임론은 자취를 감췄다.

문 후보자의 ‘망언’을 보도했던 KBS는 24일 왜곡보도 논란이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연 전문을 살펴봤을 때, 충분히 논란이 될 소지가 있는 만큼 왜곡보도가 아니라는 것.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마치 우리 당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거부해 온 것처럼 대통령이 말씀한 것은 사실관계를 호도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우리 당은 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수반할 국력손실을 우려해 지명철회를 요구했을 뿐”이라며 “대통령이 총리 후보 인사청문요청서를 국회에 보내올 경우, 우리 당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엄중한 자세로 인사청문회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당 대표인 제가 여러 번 공식적으로 말씀드렸다”며 거듭 박 대통령을 질타했다.

그는 이어 “세월호 참사 수습과 진상조사는 제자리걸음이고 국민의 뜻에 반하는 2명의 총리후보자가 낙마했는데도 대통령은 국민께 한마디 사과의 말씀도 없다”며 “오히려 청와대의 인사검증책임자인 비서실장은 여전히 건재하다”고 비판했다. (뷰스앤뉴스 6월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