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23일 07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6월 23일 07시 52분 KST

신해철 컴백 "(서태지와) 승부하자. 끝장을 내자"

default

"엄청 감개무량해야 할 것 같은데 사실 조금 정신이 없어요. 혼이 나간 거 같아요. 지난 6년간 트레이닝복을 입고 살다가 이런 걸(무대 의상) 입으니 '아, 내가 연예인이었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웃음)"

'마왕'이 돌아왔다. 뛰어난 음악 실력과 무대위의 거친 카리스마, 화려한 언변으로 많은 마니아 팬을 보유했던 신해철이 오랜 공백을 깨고 솔로와 밴드로 화려한 '부활'의 날개를 편다.

최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공연장에서 열린 솔로 6집 '리부트 마이셀프'(Reboot myself) 쇼케이스에서 그를 만났다.

노래 가사나 곡 설명에서 독설은 여전하지만 여유로운 해학이 완충재처럼 감쌌고, 세상을 향한 날카로운 시선도 가족에 대한 사랑이 섞여 조금은 부드러워진 모습이었다.

6집은 지난 2008년 넥스트 6집 '트릴러지(Trilogy) 파트Ⅰ' 이후 6년 만의 신보이며, 솔로로는 지난 2007년 재즈를 접목한 5집 '더 송스 포 더 원'(The Songs For the One) 이후 7년 만의 정규 앨범이다.

"저는 유행가를 만드는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들었을 때 크게 부담 가지 않을 곡을 담았습니다. 내용적으로는 그동안 '자아'에 대해 이야기했다면 이번에는 가족 등 내게 중요한 것들에 대해 노래했죠."

먼저 앨범 제목으로 2집 '마이셀프'를 '리부트'(재시동하다)한다는 의미를 택한 것이 눈에 들어온다.

"'재즈카페'가 있는 솔로 2집이 '마이셀프'입니다. 음악적으로 봤을 때 그 앨범이 지닌 위치에서 다시 스스로에 대해 고민해보겠다는 의미입니다."

그는 이어 앨범 '마이셀프'의 의미에 대해 "90년대 뮤지션 상당수가 상업적으로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재밌는 노래를 만들고 자리를 굳히면 독한 노래로 이동하는 길을 걸었는데 마이셀프는 그 앞선 절차의 마지막 앨범"이라며 "음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얘기할 수 있는 노래가 담겼었다"라고 설명했다.

쇼케이스에서는 선공개곡인 'A.D.D.A'를 비롯해 '캐치 미 이프 유 캔', '프린세스 메이커', '단 하나의 약속'까지 앨범 수록곡을 하나씩 들어보고 그가 설명하는 순서도 마련됐다.

펑크와 솔, 디스코 등 여러 장르가 혼합된 곡들은 유쾌하면서 몸을 들썩일 정도로 흥이 났다. 빈틈없이 꽉 찬 사운드가 그의 내공을 보여줬다.

1천개 이상 녹음 트랙에 목소리만 중복 녹음해 만든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원맨 아카펠라 곡 '아따'에 대해 그는 "보름 정도 입술이 부어서 터질 정도로 고생하며 녹음했다"면서 "길게 보면 아카펠라 앨범 하나를 통째로 낼 수 있을 정도로 1년 반 이상 녹음하고 그걸 기반으로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따에는 삶의 고단함을 담고 싶었어요. 슈퍼에서 식료품을 사면서 계산대에서 숫자 올라갈 때 식은땀이 흐르는 느낌을 포착하려 했죠."

'나에게 쓰는 편지'와 비슷한 느낌의 '단 하나의 약속'은 앨범에서 가장 귀에 쉽게 들어오는 곡이다. 아내와 만남을 시작하던 시절 만든 마지막 러브송으로 15년간 틈틈이 손질하다 이번에 내놓았다 한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향하는 '아프지만 마라'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그는 "나는 '팔불출'이 아니라 '십불출'이다. 딸 얘기 나오면 정신 못차린다"면서 "(청소년) 자살률이 높은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건 자기계발서가 아니라 지금도 괜찮다고 얘기해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는 해학이 넘치는 '캐치 미…'에 대해서는 "실제 연주와 컴퓨터 연주를 합성해봤다"고 설명했고, '프린세스 메이커'는 "조금 차가운 노래"라고 소개했다.

밴드로는 6년, 솔로로는 7년 만의 컴백이다. 왜 이렇게 오래 걸렸을까.

"스무살에 데뷔해 가장 긴 공백기였어요. 전까지는 1년 이상 쉬지 않았는데 6년 쉬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저도 놀랐어요. 그렇게 활동을 접었는지 실감이 안났죠. 생활패턴이나 사고방식에서 근본적인 변화가 있었어요. 가족과 가까이 지내며 인생의 새로운 시기가 시작됐죠. 완전히 다른 인생을 사는 것 같습니다."

그는 "우아한 충전이면 좋은데 그건 아니었다"면서 "가족과 살면서 받는 안정감, 아이들이 자라며 느끼는 두려움을 체감하며 음악적 정체상태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했다"고 고백했다.

"6년 만에 나와 활동하니 많은 게 바뀌었어요. 매니저에게 '선공개가 뭐야'라고 물었어죠. 이따가 하는 팬미팅은 유료라고 하더라고요. '쇼케이스에 표를 팔아?'라며 놀랐죠."

그는 그러면서 "요즘에는 대중음악에 다양성이 상실한 것 같다. 폭넓은 세대가 들을 수 있는 노래들이 사라진 것 같다"라고 일침도 잊지 않았다.

이날 신해철은 6년만에 재결성한 밴드 넥스트의 형태도 공개했다. 흡사 '축구팀'이 연상되는 형태다.

"가을부터 움직이는 넥스트는 전과는 다른 형식입니다. 가칭이 넥스트 유나이티드에서요. 일종의 오케스트라 시스템입니다. 기타리스트 정기송 씨가 수석으로 전체 밴드를 조율하고 각 파트별로 여려명이 있는거죠. 1~4군에 청소년 넥스트도 만들 거예요. 다 모이면 유나이티드가 되는 거죠. 지금 멤버가 20명을 넘어섰어요.

그는 특히 "'노바소닉'의 보컬 이현섭 씨를 넥스트의 다른 보컬로 영입했다"면서 '투 리드 보컬' 체제로 팀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살짝 들어본 새로운 넥스트의 노래는 마치 '라젠카' 시절처럼 파워풀하면서도 귀에 잘 들어오는 멜로디를 갖고 있었다.

신해철이 오랜만에 복귀하면서 친한 다른 뮤지션과의 교감도 화제가 됐다. 월드스타 싸이는 그의 '아따' 뮤직비디오를 트위터에 소개하며 '역시'라고 감탄의 메시지를 남겼다. 새 음반을 준비중인 서태지와도 곡작업 과정에서 교감이 있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그는 싸이에 대해서는 "'역시' 다음 말이 뭔지 모르니까…'너 말 짧다'고 했다고 전해주세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태지가 '아따'를 타이틀로 골랐어요. 다른 곡들은 '형은 편안하다고 생각하는데 결코 쉽지 않아'라고 조언했죠. 태지가 더 쉽게 하라고 저의 '엉덩이'를 많이 때렸죠. 가을에 그 친구 앨범이 나오니 '누가 음악을 그만둘지 모르지만 승부하자. 끝장을 내자'라고 얘기해뒀어요."

1988년 대학가요제 이후 26년간의 뮤지션 생활과 그동안 가장 길었던 지난 6년간의 공백은 그에게 어떤 깨달음을 줬을까.

"제 나이가 마흔여섯입니다. 아직도 살 빼라는 요구를 받는다는 것이 기쁜 일이라고 생각해요. 나이보다 젊어 보이기보다 나이에 어울리는 모습의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려 합니다. 그동안 음악적 목표를 달성하려 주위 사람을 힘들게 한 부분도 있는데 이제는 제 음악적 식탁에 앉는 사람들이 더 편안할 수 있도록 하려 합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