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22일 06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6월 22일 06시 48분 KST

이런 여자, 이효리 블로그가 인기있는 이유

이효리 블로그가 연일 화제다. 지난 달 말 개설된 그의 블로그에는 소소한 일상과 제주에서의 신혼 생활, 남편 이상순과 지인들의 모습, 주부 이효리의 색다른 매력 등이 만발한다. 그간 톱스타 이효리, 가수 이효리에게서 미처 느낄 수 없던 소탈하고도 담백한 면모들이 팬들을 반색케 한다. 이효리는 이런 여자였다.

이효리는 애초 이용하던 트위터 등 SNS를 대신해 블로그를 개설했다. 저녁밥상 차리기에 열중한 자신의 모습이나 남편과의 아기자기한 일상, 애완견 순심이의 사진, 최근엔 남편 친구들인 김동률, 루시드 폴의 제주 집 방문 이야기 등을 올렸다. 블로그를 보고 있으면 우리네 삶과 별반 다를 바가 없는 평범하고도 평범한 이효리의 일상이다.

이효리는 이상순과 깜짝 연애 끝에 결혼에 이르면서 또 한 번 진화한 느낌이다. 핑클 출신 톱 여가수의 카리스마나 화려한 행보를 내놓기보다 오히려 제주에서의 소박한 삶과 새색시의 고군분투(?)와도 같은 인간미를 드러내고 있다.

물론 여전히 파격적인 패션 화보를 통해 대체불가의 섹시미를 뽐내거나 무대 위에만 오르면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내뿜는 아티스트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일상으로 돌아간 그는 헐렁한 옷차림에 머리를 질끈 묶고 저녁 요리를 걱정하는 주부이기도 하다. 톱스타 이효리와 자연인 이효리의 반전된 지점, 바로 여기에 오랜 팬들도 대중도 열광하고 있다.

이효리 블로그는 화제성면에서 역시 톱스타답다. 이효리가 게시물을 올리는 날이면 족족 온라인 검색어에 오르고 얼마 전에는 아침식단으로 소개한 '렌틸콩'이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음식으로 이슈가 됐다. 그만큼 이효리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뜨겁다는 증거다.

결혼 후 그 전에 비해 연예 활동을 줄인 상황이지만 오히려 공식석상에 나서거나 스케줄을 소화하지 않아도 블로그만으로 이슈를 생산하는 능력자다. 심지어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제주에서 신혼 생활을 하면서도 온라인을 통해 마치 가까이 있는 친구처럼 다가온다. 언니처럼 친구처럼 또 누나처럼 친숙한 매력이 고정 팬들은 물론 새로운 팬들을 끌어 모으고 있는 모습이다.

얼마 전에는 특히 자신의 '모순'적인 삶에 대한 글을 게재해 공감을 샀다. 그는 지난 11일 "동물은 먹지 않지만 바다 고기는 좋아해요. 개는 사랑하지만 가죽 구두를 신죠. 우유는 마시지 않지만 아이스크림은 좋아해요. 반딧불이는 아름답지만 모기는 잡아 죽여요"라며 자신의 모순된 삶에 대해 고백했다.

이어 "숲을 사랑하지만 집을 지어요. 돼지고긴 먹지 않지만 고사 때 돼지머리 앞에선 절을 하죠. 유명하지만 조용히 살고 싶고, 조용히 살지만 잊히긴 싫죠. 소박하지만 부유하고, 부유하지만 부유하고, 부유하지만 다를 것도 없네요. 모순덩어리 제 삶을 고백합니다"라고 덧붙여 방문객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어느덧 30대 후반을 바라보는 어엿한 주부다. 철이 들 만큼 든 나이고 화려한 톱스타로 살면서 온갖 우여곡절을 지나온 이효리다. 그러나 그는 또 자란다. 그렇게 성숙하고 있는 이효리에게 대중의 응원과 공감이 쏟아지는 요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