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20일 07시 31분 KST

유튜브 창업자 스티브 천의 창업 조언

구글코리아제공
유튜브 공동창업자 스티브 천이 한국을 찾아 창업에 대한 조언을 했다.

"자기 아이디어와 기술을 믿어라. 남들이 미쳤다고 할 정도로"

“왜 야후가 아니라 구글에 매각했냐구요? 너무 빨리 넘긴 거 아니냐구요?”

스티브 첸 유튜브 공동창업자가 지난 18일 저녁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창업을 꿈꾸거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운영중인 국내 개발자 및 사업가들과 마주앉았다.

유튜브 창업 및 매각 과정의 경험을 털어놓고, 스타트업의 성장전략에 대해 조언했다. 그는 처갓집 방문차 한국에 왔다가 짬을 냈다. 그는 유튜브를 구글에 매각한 뒤 한국을 방문했다가 구글코리아에 근무하던 직원과 ‘눈이 맞아’ 결혼했다.

스티브는 대만 출신으로, 초등학교 때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 가 일리노이대에서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다. 첫 직장인 페이팔 동료(채드 헐리)와 2005년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닷컴을 창업했고, 1년 뒤 16억5000만달러에 구글에 매각해 화제가 됐다.

얼마 뒤 유튜브를 떠났다가 지난 5월 구글의 벤처캐피털 자회사인 구글벤처스의 ‘사내기업가’로 합류해, 투자 대상 스타트업들의 멘토 구실을 하면서 직접 창업도 준비하고 있다.

덥수룩한 수염에 청바지를 입고 백팩을 멘 차림으로 간담회장에 들어선 그는 먼저 자신이 개발한 기술과 아이템에 대해 확신을 가지라고 조언했다.

그는 “남들이 미쳤다고 할 정도가 돼야 한다. 다만, 세계 최고의 아이디어라고 생각해도 결과가 부정적일 것 같을 때는 과감히 포기하겠다는 자세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초기 자금을 유치할 때 상대를 잘 고를 것도 주문했다. “초기 투자자는 회사 발전의 동반자 구실을 한다. 투자자의 인적 네트워크도 잘 살펴야 한다. 초기 투자자가 어떤 능력을 가졌느냐에 따라 이후 엔젤투자와 인수합병 여건이 달라질 수 있다.”

그는 이어 ‘야후도 인수를 제안했는데 왜 구글을 선택했느냐?’, ‘너무 빨리 매각해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당시로서는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유튜브는 너무 빨리 성장했다. 엔지니어들이 휴일에도 쉬지 못했고, 서버가 부족했다. 자금이 떨어져 내 신용카드로 충당하는 처지였다. 구글이 갖고 있는 풍부한 자금, 기술력 있는 엔지니어, 넘쳐나는 서버 등이 절실했다. 유튜브가 지금처럼 성장한 것도 구글의 이런 자원이 더해졌기에 가능했다. 만약 야후로 갔다면, 야후란 브랜드 우산 속의 29번째 서비스가 되는 것에 그쳤을 것이다.”

2007년 제11회 웨비상 시상식에서 연설하는 스티브 천(왼쪽)

스티브가 동영상 실시간 재생 및 공유 서비스를 완성할 즈음, 구글이 비슷한 서비스 ‘구글비디오’를 먼저 발표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동영상 서비스로 구글과 경쟁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조차 없어, 포기할까도 생각했었다. 그런데 기술력에서 우리가 준비하고 있는 것에 미치지 못했다”고 밝혔다.

초기 마케팅 성공 비결을 묻는 질문에는 “동영상을 올리면 ‘아이팟터치’(음악재생기기)를 주는 어이없는 짓도 했다. 이후 발상을 바꿔, 좋은 동영상을 가졌거나 좋은 동영상을 보려면 유튜브에 가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하기로 했는데 적중했다”고 설명했다.

스티브는 유튜브 아이디어를 어디에서 얻었을까? 그는 “그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오늘 솔직히 말하면, 친구들과 파티를 하면서 동영상을 찍었는데, 어떻게 공유할까 고민하다가 얻었다. 음악이나 사진은 온라인으로 공유되는데, 동영상도 되게 해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