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17일 03시 19분 KST

서울 택시 잘 잡히는 곳 공공데이터로 분석

AFP

서울시는 시내에서 택시가 잘 잡히는 곳을 빅데이터로 분석, 그 결과를 연말까지 홈페이지(http://data.seoul.go.kr)에 공개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이 '택시 매치메이킹(match-making)' 자료를 개방하면 포털사이트·내비게이션 업체나 개인 개발자들이 응용해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개발,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지난해의 경우 30억 건의 심야 통화량 데이터를 분석해 야간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 등 9개 노선에 심야버스를 운영한 바 있다.

택시 매치메이킹 자료는 택시 승하차 정보, 기상정보 등 300억 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얻을 예정이다.

시는 이 작업을 위해 예산 9억 2천700만원을 투입, '서울형 빅데이터 공유·활용 플랫폼 구축사업' 수행 업체를 모집한다.

선정된 사업자는 택시 매치메이킹 연구 외에 교통사고 발생 패턴을 분석해 사고를 예방하는 정책을 지원하거나 장애인 콜택시 운영을 지원하는 일도 하게 된다.

김경서 서울시 정보기획단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 분야 서비스 개발로 시민의 실제 수요를 꼼꼼히 파악하고 다양한 도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