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06월 15일 11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06월 15일 11시 57분 KST

이병기 '차떼기 스캔들' 관련 "늘 송구스러운 마음"

연합뉴스

국정원장 후보자 김포공항 통해 입국 "청문회서 소상하게 말할 것"

"국정원 본연임무서 일탈하지 않고 신뢰받게 해나가야"

이병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15일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의 이른바 '차떼기 스캔들'에 과거 연루됐던 것과 관련, "이유나 경위야 어쨌든 지난 시절 불미스러웠던 일은 늘 국민께 송구스러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주일 대사를 마치고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시 상황 등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소상하게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유감을 표명했다.

이 후보자는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정치 특보로 있으면서 이인제 의원 측에 "한나라당에 유리한 역할을 해달라"며 5억원을 전달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단순 전달자로 파악돼 사법처리는 면했다.

그러나 이른바 '차떼기 전달책'이라는 꼬리표가 붙으면서 2004년 한나라당 비례대표 공천에서 탈락했다.

또 국정원 대선개입 논란 및 개혁에 대한 복안에 대해서는 "아직 내정 단계에서 여러 복안에 대해 말씀드리기는 시간이 좀 이른 것 같다"며 "다만 한 마디 말씀을 드린다면 국정원이 자기에게 주어진 본연의 임무를 다해 일탈하지 않고 또 그런 가운데 국민의 신뢰를 받게끔 해나간다면 시간은 걸릴지 모르겠지만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일본군 위안부 발언 논란 등과 관련해서는 "그 부분은 제가 정확하게 문맥 전후를 파악하지 못했다"며 "그래서 이 자리에서 그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아직 시간이 이르지 않은가"라고 답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김대중 정부시절 '북풍공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에는 "제가 김대중 정부 초기에 한 1년 출국금지까지 당할 정도였지만 당시 그 사건과 관련됐던 분들은 이미 사법처리를 받은 걸로 알고 있으며 저는 당시 무관하다는게 결론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것도 역시 청문회에서 소상하게 밝히게 될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후보자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의 몇몇 표현들이 한일 당국간 조율의 결과라는 보도에 대해 "저도 출발 직전 그런 보도를 봤다. 제가 출발하기 전에도 일본 관계자들과 만나 사전에 우리 측에 고노 담화 검증 결과에 대해 사전에 통보해달라는 부탁을 하고 왔는데 고노담화 관련보도가 맞는지는 확인을 못하고 왔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귀국 직후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위패가 마련된 안산 정부공식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스톤픽쳐스